•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그린피스, ‘日 방사능 오염수 태평양 방류 계획’ 철회 촉구

한지연 기자  |  2019-04-18
인쇄하기-새창



▲ 후쿠시마 제1원전 원전로의 손상된 벽[사진=NEWSIS]


[SOH]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일본 정부가 추진 중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린피스는 12일 발표한 세계무역기구(WTO) 상소 기구가 한국 정부의 일본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대해 ‘WTO 협정 합치’를 판정한 데 대한 입장문에서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110만t 태평양 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밝혔다.


그린피스는 입장문에서 “후쿠시마 사고 이후 환경으로 유출된 방사성 물질은 사고로 녹아내린 원자로에 여전히 남아있는 엄청난 오염 물질의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며, “현재 한국 시민들과 후쿠시마 인근 지역 사회에 가장 심각한 위협은 일본 정부가 현재 보관 중인 110만t 원전 오염수 태평양 방류를 고려 중이라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단체는 또 “만약 이 계획이 실행된다면, 후쿠시마 지역 어민뿐 아니라 한국에도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며 “후쿠시마 오염수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견고한 강철 탱크에 오염수를 장기간(123년 이상) 보관하는 것과 오염수 처리 기술을 개발하는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은 그린피스가 지난 1월 발간한 후쿠시마 제 1원전 오염수 위기 보고서를 통해 알려졌다. 이를 통해 후쿠시마 원전 저장 탱크에 110만 t이 넘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보관되어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오염수는 2030년까지 200만t으로 불어날 전망이다.


그린피스는 “일본 정부는 오염수 처리를 두고 여러 방안을 고려하고 있으나 정부의 현지 조사팀으로부터 가장 비용이 적게 드는 태평양 방류를 권고 받아 이르면 올해 이에 대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단체는 일본의 해당 계획과 관련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는 인체에 치명적인 방사성 핵종이 포함돼 있지만 수산물 오염에 대한 충분한 검사는 진행되지 않았다”며, 후쿠시마 태평양 연안 지역사회 및 인접국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을 최우선시하고 건강에 미치는 위험이 우려되는 만큼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87 홍콩 시위 지지한 美... 군수업체 시위 진압 장비 수출로..
박정진 기자
19-08-09
286 日, ‘백색국가 韓 제외’ 공포... 28일부터 시행
디지털뉴스팀
19-08-07
285 美中 무역분쟁 '관세' → '통화가치'로 확대
박정진 기자
19-08-06
284 성과 없는 협상에 실망한 트럼프... 9월부터 3천억달러 中..
박정진 기자
19-08-03
283 트럼프, 상하이 무역협상 앞두고 WTO ‘개도국 우대’ 중..
곽제연 기자
19-07-29
282 양심없는 日... 도쿄올림픽에 피폭 우려 큰 후쿠시마산..
권민호 기자
19-07-23
281 美, 세계 인권탄압 실태 조사 강화... 中 겨냥?
이연화 기자
19-07-22
280 美中 재협상 팽팽한 대립으로 난항... 트럼프 ‘3250억 관..
곽제연 기자
19-07-17
279 홍콩 빈과일보 창업자, 美 고위 인사들과 회동... “홍콩..
하지성 기자
19-07-15
278 美 의회, ‘트럼프 화웨이 제재 유화’에 초당적 반발
곽제연 기자
19-07-09
글쓰기
339,764,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