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나이키 도시'... 치안 악화로 매장 운영 수난

디지털뉴스팀  |  2023-09-13
인쇄하기-새창

[SOH] 미국 대도시를 중심으로 치안 악화가 심각한 가운데, 나이키가 자사 본사가 있는 포틀랜드에서 일부 매장을 완전히 철수할 것으로 보인다.

9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최근 포틀랜드 도심 곳곳에서 매장 상품을 노린 집단 절도 사건이 잇따르면서 나이키는 지난해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던 매장 재개업 계획을 전면 철수키로 했다.

이와 관련해 포틀랜드 지역 사업자 협회(SBDA) 전무이사인 존 워싱턴은 “최근 나이키 측으로부터 이 같은 방침을 통보받았다”면서 “지난해 11월 나이키 점포가 잇따라 악화된 치안 문제로 문을 닫은 후에도 지역 경제 재건을 위해 재개업의 희망을 놓지 않고 있었지만 수포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나이키의 한 관계자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포틀랜드 지역 사회 발전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지만 각종 범죄로 치안이 심각한 상태”라고 말했다.

오리건주 최대 도시인 포틀랜드는 나이키 본사와 관련 매장이 대거 입점해 있어 ‘나이키의 도시’로도 불린다. 

나이키의 명성에 힘입어 포틀랜드에는 지난 40여년 동안 크고 작은 나이키 상점이 대거 운영돼 왔다.

하지만 최근 수년 간 시내를 중심으로 상점 약탈, 미약 범죄 등이 급증하면서 나이키는 지난해 11월 이 일대 오프라인 매장 운영을 중단했다.

나이키는 모든 운영 매장에 모든 매장에 한 두 명의 보안요원을 배치했지만 집단약탈 기승으로 별 효과를 보지 못했다.

한편, 관할 포틀랜드 경찰국은 이 지역 경찰 인력의 만성적인 부족 문제를 거론하며 지역 상점 치안을 위해 경찰 인력 확충이 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꾸준하게 내오고 있다.

포틀랜드는 미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중 하나였지만 지난 2020년 5월 말 흑인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을 계기로 흑인들의 항의 시위가 장기간 계속되면서 기물 파괴와 혼란, 살인사건 등으로 얼룩졌다.

나우뉴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676 유럽, 反기독교 증오범죄↑ ... 지난해 44% 폭증
디지털뉴스팀
23-11-18
2675 아이슬란드 화산 폭발 임박?... 땅 갈라지고 하루 지진 ....
디지털뉴스팀
23-11-17
2674 바이든 정부... 3년간 성소수 사업 보조금 5조원 이상
디지털뉴스팀
23-11-11
2673 美 갤럽, 中 규제 등살에 전면 철수
디지털뉴스팀
23-11-08
2672 WHO “육류 섭취 → 자연재해 증가”... 전문가 “정치적 주....
디지털뉴스팀
23-11-08
2671 세이프가드 디펜더스... “中 비밀경찰서 해외 중국인 감....
디지털뉴스팀
23-11-07
2670 코카콜라, BLM 하마스 지지에 깜짝?... 자금 지원 문구 ....
디지털뉴스팀
23-11-06
2669 美 41개 주 ‘메타’ 소송... “청소년 정신 건강 파괴”
한상진 기자
23-11-04
2668 필리핀, 청소년 ‘피임약 복용’ 허용... 왜?
디지털뉴스팀
23-11-03
2667 美 ‘치안 위험’ 상위 도시... 대다수 ‘민주당’ 지역구..
디지털뉴스팀
23-11-02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2,896,439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