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최근 들어 잦아지는 지진에 동해 주민들 불안

한지연 기자  |  2019-04-22
인쇄하기-새창



▲ [사진=NEWSIS]
 

[SOH] 22일 동해 해역에서 불과 3일 만에 규모 4.0 안팎의 지진이 다시 발생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지진은 3일 전 발생한 규모 4.3 지진의 여진이 아닌 것으로 분석되는데, 동해 해역이나 가까운 내륙에서만 이 같은 수준의 지진이 발생하는 근본적 원인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은 22일 오전 5시45분19초경 경북 울진군 동남동쪽 38㎞ 해역에서 규모 3.8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86도, 동경 129.80도다. 진원의 깊이는 21㎞다.
 

이번 지진으로 인해 강원·경북에 최대진도 3, 충북에서는 2가 감지됐다. 이외 울산·경남·대구·경기·대전·세종·전북·부산·서울·인천·전남·충남·광주·제주에서는 최대진도가 1로 나타났다.
 

진도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수준이다.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 사람만 느끼는 정도이다. 1은 지진계에는 기록되지만 대부분 사람들은 느낄 수 없다.
 

이날 지진은 3일 전 강원도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4.3 지진의 여진은 아닌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동해 해역이나 가까운 내륙에서만 규모 4.0 안팎의 지진이 발생하는 근본적 원인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지진 진앙 반경 50㎞ 이내 규모 3.0 이상으로서 가장 최근 발생한 건 올해 1월 1일 경북 영덕군 동북동쪽 29㎞ 해역에서 일어난 3.1 규모 지진이다. 그 이전에는 2013년 10월 11일과 그해 8월 13일 경북 영덕군 동북동쪽 22㎞ 해역과 경북 울진군 남남동쪽 10㎞ 해역에서 각각 3.6, 3.0 규모 지진이 났다.
 

진앙 반경 50㎞ 이내는 아니지만 불과 3일 전인 지난 19일에는 강원도 해역에서 규모 4가 넘는 지진이 발생했다.
 

당시 오전 11시16분43초경 강원 동해시 북동쪽 54㎞ 해역에서는 규모 4.3의 지진이 일어났다. 진앙은 북위 37.88도, 동경 129.54도다. 진원의 깊이는 32㎞로 관측됐다.
 

이때 강원도에서는 최대진도4, 경북에서는 3, 경기·충북에서는 2가 감지됐다. 진도 4는 실내의 많은 사람이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깨며, 그릇·창문 등이 흔들리는 정도의 수준이다. 또 벽이 갈라지는 소리를 내거나 정지하고 있는 자동차가 뚜렷하게 움직이는 수준을 말한다.
 

한편 이날 울진 지진은 동해 지진의 여진이 아니라고 기상청은 전했다. 해당 및 인근 지역 주민들이 흔들림을 느끼는 수준의 별개 지진이 불과 3일 만에 잇달아 일어난 것이다.
 

이와 관련해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진앙지는 지난 19일 발생한 동해의 규모 4.3 지진과 116㎞ 떨어져 있어 연관이 적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처럼 국내 동쪽에서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서는 '단층의 분포'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단층이란 지각이 외부의 힘을 받아 두 개의 조각으로 끊어져 어긋나 있는 지질구조를 의미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쪽에) 본래 어느 정도 단층이 존재했기 때문에 지진이 나는 것"이라며 "그곳에 에너지가 쌓이기 때문에 또 다시 지진이 발생한다"면서 "오늘 지진으로 인한 여진 가능성에 대해 면밀히 관찰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언제 어디서 발생할지 모르는 지진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손문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는 "규모 3.0대 지진은 1년에 통계적으로 5~10차례 정도 발생하고, 4.0~5.0 사이 규모는 1년에 한 두번, 5.0 이상도 1년에 한 두번 일어난다"며 "이번 울진에서 발생한 지진은 특별한 지진은 아니다. 동해는 원래 큰 단층들이 많아 지진이 많이 나는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관측을 시작한 것은 1978년으로 40여년밖에 되지 않았다. 역사 기록을 보면 17세기 전후로 규모 7.0 수준 지진이 수차례 일어났다고 나와있다"며 "지진 공백기가 있고 다발기가 있는데 이같은 흐름이면 7.0에 가까운 지진이 일어날 수 있어 내륙이나 해안 등 반드시 피해를 최소화할 준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69 한국인 10명 중 7명, 도쿄올림픽 반대... ”방사능 오염..
디지털 뉴스팀
19-08-07
668 2019 여름달빛 인권영화제 ‘박해없는 세상’
한지연 기자
19-08-03
667 [포토] 도심에서 펼쳐진 ‘眞·善·忍’ 퍼레이드
김국환 기자
19-07-21
666 ‘중국공산당의 파룬궁인권탄압반대 범국민대회’... 20년..
편집부
19-07-21
665 日 반도체 수출 규제로 전국서 ‘日 보이콧’ 활활... 식..
권민호 기자
19-07-19
664 국내서 판매 중인 日 가쓰오부시 등에서 기준치 이상 1급..
한지연 기자
19-07-18
663 환경부, 19일부터 피서지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 단속.....
구본석 인턴기자
19-07-18
662 16일부터 외국인 건강보험 의무가입... 체납시 체류 제한..
한지연 기자
19-07-16
661 “그땐 그랬지”... ‘근현대 100년, 기억의 저장소’로..
구본석 인턴기자
19-07-12
660 [포토] 전국 곳곳 찜통 더위... 서울·경기·강원 올 들어..
한지연 기자
19-07-05
글쓰기
339,764,4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