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세계 최초’로 문 연 국내 ‘5G’ 시장... 사용자 불만↑

도현준 기자  |  2019-05-03
인쇄하기-새창



▲ [사진=NEWSIS]


[SOH] 차세대 이동통신 5G가 세계 최초로 국내 시장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지 한 달이 됐지만 기지국 부족과 LTE 대비 빠른 속도를 체감할 수 없다는 이유 등으로 사용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통신업계에 따르면 국내 5G 서비스는 지난달 3일 오후 11시 ‘기습 개통’을 통해 시작됐으며, 그 후 약 한 달간 26만여명이 가입했다.


그러나 ‘세계 최초 5G 상용화’라는 타이틀은 획득했지만 기지국 부족 등으로 사용자들의 불만이 증가하고 이용자 차별 논란 등이 이어지면서 서비스에 대한 충분한 준비가 부족한 상황에서 조기 상용화를 서두른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사용자들의 불만 중에는 5G 커버리지(서비스 수신 가능범위) 한계로 5G를 이용할 수 있는 곳이 극히 적고, 5G가 연결되더라도 LTE 대비 빠른 속도를 체감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꼽힌다.


또 △5G에서 LTE로 전환시 발생하는 먹통 현상 △5G로 인해 LTE 속도 저하 △5G와 LTE 간 전환으로 인해 배터리 소모가 LTE폰보다 많은 데 대한 불만도 나오고 있다.


서비스에 대한 과장 광고와 혜택 적용에 대한 문제도 제기됐다. 일부 통신사는 하루 데이터 사용량을 제한하는 조항을 두고도 데이터 '완전 무제한'이라고 홍보한 사실이 알려지자 약관을 수정하기도 했다. VVIP 등급 혜택을 추가하는 대신 장기고객·온라인 가입신청 요금할인과 보너스 마일리지, 데이터 쉐어링 등 혜택을 적용하지 않아 항의가 일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과기정통부는 통신3사, 단말기·장비 제조사와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회의를 열고, 연내 기지국 장치 수를 23만개로 늘려 전체 인구의 93%가 사는 전국 85개 시 동(洞) 단위 주요지역까지 5G 커버리지를 조기 확대하는 등 관련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도현준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49 20일부터 질량·전류·온도·물질량 단위, 세계 표준으로..
도현준 기자
19-05-21
648 [영상] 휴일 도심을 수놓은 眞善忍의 노란 물결
곽제연 기자
19-05-13
647 北, 미사일 2발 발사... 합참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 “조..
권성민 기자
19-05-09
646 매일 사용되는 일회용 용기의 찝찝한 재활용 과정
곽제연 기자
19-05-09
645 ‘세계 최초’로 문 연 국내 ‘5G’ 시장... 사용자 불만..
도현준 기자
19-05-03
644 ‘생식기관 장애·아토피’ 유발하는 수입 문구류 및 어린..
한지연 기자
19-05-03
643 [포토] 봄의 절정을 알리는 ‘2019고양국제꽃박람회’
최선 기자
19-05-01
642 ‘GMO 완전표시제’ 청원 20만명↑에도 정부, GMO감자 수..
박정진 기자
19-04-27
641 中 여행객, 국내 반입 피자서 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
한지연 기자
19-04-26
640 파룬궁 ‘4.25.평화대청원’ 20주년 기념행사... 서울, 광..
도현준 기자
19-04-25
글쓰기
333,187,8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