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공짜란 없다”... ‘돈’ 받고 ‘도움’파는 씁쓸한 우정

한지연 기자  |  2018-09-28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에서 친구들에게 ‘돈’을 받고 학업과 관련된 도움을 제공하는 학생의 사연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북경만보(北京晚报)에 따르면, 베이징의 한 중학교 2학년생인 항 모군은 친구들에게 공부를 가르쳐주고 학용품 등을 빌려주는 댓가로 돈을 받고 있다.


신문에 따르면 이 학생은 공부를 비롯해 운동, 음악 등 모든 학업에서 우수한 성적과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매너도 좋아 교내에서 학생과 교사들 사이에서도 호평이 자자하다.


항 군은 친구들을 돕는 대가로 돈을 받는 것에 대해, “과외를 받을 때 돈을 내야 하듯이 내가 베푸는 도움에 대한 상대방도 대가를 지불하는 것은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항군은 친구들에게 숙제나 학용품 등을 빌려주는 것에 대한 가격표까지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를 들면 ‘방학 숙제 돕는데 20위안(3300원), 문제 하나 풀이에 5위안(820원), 필기 노트 한 번 빌리는데 5위안, 돈이 없으면 노트북, 사인펜, 지우개, 감자 칩 등으로 교환 가능’ 등이다.


심지어는 숙제를 대신 해주는 대가로 친구에게 100위안을 받기도 한다. 도움이 필요한 학생이 돈이 없을 경우에는 일단 외상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지만 나중에 20%의 이자를 부쳐 갚아야 한다.


한층 놀라운 것은 항 군의 경우처럼 돈을 받고 친구를 돕는 것이 다른 우등생 사이에서도 일종의 자연스런 풍조가 되어 가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연에 대해 기성세대들은 혀를 내두르며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항군은 자신을 인터뷰 한 기자에게 단골 고객(?)도 꽤 여럿 생겼다는 귀띔도 했다.


일부 교육자들은 갈수록 팽배해지는 ‘물질만능’ 사상이 본연적 인간관계를 ‘’이익을 챙기는‘ 관계로 변질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베이징 대학의 가정교육 전문가 장쉬링(张旭玲) 교수는 “일부에서는 이러한 관계를 비즈니스적 감각으로 해석 할 수도 있겠지만, 세상이 아무리 변해도 순수해야 할 어린 학생들의 우정이 가격으로 환산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사진: 유튜브 캡처)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584 中 지하철 ‘안면인식 시스템’ 가동... 전 사회 감옥化
한지연 기자
18-12-10
2583 중, ‘노동시위’ 급증 긴장?... 노동운동가 탄압 강화
한지연 기자
18-11-17
2582 中 충칭시, 대입 응시자격에 ‘정치심사’ 포함... 시민들..
김주혁 기자
18-11-14
2581 “공짜란 없다”... ‘돈’ 받고 ‘도움’파는 씁쓸한 우..
한지연 기자
18-09-28
2580 中 선전서 톈안먼 사태 이후 30년 만에 노동자·대학생 연..
이연화 기자
18-09-21
2579 취업난·저임금... 고국의 열악한 현실에 고민하는 하이구..
권성민 기자
18-09-17
2578 中, P2P 파산으로 자살자 증가, 軍 내부에도 다수
권민호 기자
18-09-15
2577 中 대출업계... “주링허우(九零後)는 알짜 고객”
도현준 기자
18-09-14
2576 인구 감소에 놀란 中... ‘산아제한’ 부서 폐지
한지연 기자
18-09-14
2575 習, 아프리카 600억달러 지원 약속... 웨이보에 '불만' 봇..
한지연 기자
18-09-08
글쓰기
322,379,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