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후베이성 선전 당국 내부 문건 유출... 코로나19 온라인 여론 통제 및 조작 지시

이연화 기자  |  2020-02-24
인쇄하기-새창



▲ [사진=unsplash]


[SOH] 중국 후베이성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원지인 우한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부적절한 온라인 게시물’을 단속하기 위해 1,600명 이상의 인터넷 감시원을 동원했다는 내부 문서가 흘러나왔다.


지난 15일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이 보고서는, 코로나19로 ‘주전장(主戰場)’이 된 인터넷에 대한 여론 조작과 언론통제를 강화한 성과를 정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후베이성 위원회 선전부는 ‘전시 선전 지휘부(대책본부)’를 설립해 여론 유도, 이데올로기 통제 등 11개 공작팀을 설치하고, 전 팀이 24시간 태세로 중앙정부의 관련 부문과 연계해 ‘선전 교육과 여론 유도를 확보’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선전부는 또 1,600명 이상의 감시원을 동원한 24시간 검열을 시행해 60만6800건의 ‘민감 화제에 관한 유해 정보’를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적발된 게시물은 신속히 삭제되며 오프라인을 통한 타격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단속 대상에는 당국의 외출 금지로 온라인을 통해 자신의 상황을 호소하며 도움을 청한 시민들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당국은 해외 기자들의 현지 취재도 막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초 33개 해외 통신사의 약 60여명의 기자가 우한 상황을 취재하기 위해 현지를 찾았으나 이 중 약 47명이 당국의 ‘충고’와 ‘설득’으로 철수했다.


지난달 15일에는 홍콩 RTHK 등 일부 매체 기자들이 감염자 치료 지정병원 인근에서 취재했다는 이유로 전원이 경찰서에 연행됐고 촬영 영상을 삭제하도록 강요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중국 주재 기자 3명은 중국 당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하는 기사를 게재했다는 이유로 지난 19일 당국에 의해 추방됐다.


이처럼 후베이성 선전 당국은 해외 매체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영어, 프랑스어 등 7개 국어로 당국의 입맛에 맞는 코로나19 관련 뉴스를 약 200건 가까이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688 우한, 코로나19 무증상·신규 감염자 발생 여전한데... 시..
김주혁 기자
20-04-08
2687 허난성 정부 우한 봉쇄 해제 앞두고 60만 주민 외출금지령..
디지털뉴스팀
20-04-07
2686 [영상] 위챗에 “공산당·시진핑 퇴진” 요구한 용감한 대..
김주혁 기자
20-04-01
2685 中 감염 전문가... 우한폐렴, “인류 예상 초월한 기묘한..
김주혁 기자
20-03-31
2684 후베이성 주민들... 인접 지역 교통통제에 격렬 시위
디지털뉴스팀
20-03-29
2683 우한폐렴 신규 감염 종식 주장하는 中... 곳곳에 대규모..
디지털뉴스팀
20-03-26
2682 中 광둥성 식당... ‘美·日 우한폐렴 확산 축하’ 현수막..
김주혁 기자
20-03-24
2681 中 ‘우한폐렴 종식’ 앞두고 ‘신규 확진·무증상 통계..
디지털뉴스팀
20-03-23
2680 우한 주민들, 당국 ‘신규 확진자 0’ 주장에 "현지 병원..
디지털뉴스팀
20-03-22
2679 中 SNS 최대 플랫폼 위쳇.... 코로나19 관련 대화 검열 강..
디지털뉴스팀
20-03-06
글쓰기
364,336,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