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얼굴, 키, 목소리까지 똑같은 시진핑 도플갱어... 中 당국에 SNS 계정 차단

디지털뉴스팀  |  2020-07-22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편집]


[SOH] 중국의 한 성악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닮았다는 이유만으로 검열 대상에 올랐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중국 성악가 류커칭(63)이 시 주석과 비슷한 생김새 때문에 수 차례 SNS 계정을 차단당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에서 오페라하우스를 운영하며 예술감독 겸 성악가로 활동하던 류커칭은 현재는 베를린에 머물고 있다. 47년간 중국과 유럽을 오가며 수십 편의 작품에 출연하기도 한 그는 특히 시 주석을 닮은 외모 때문에 가는 곳마다 사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다.


류커칭은 NYT에 “3년 전부터 시 주석과 닮았다는 소리를 자주 들었다. 관광객들이 셀카를 요청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몇 년 전 후난성의 한 관광명소를 찾았을 때는 함께 기념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의 줄이 길게 늘어서 2시간 이상 촬영에 응해야 했다.


친구들이 돈을 받고 사진을 찍어줘야 한다는 우스갯소리를 던질 정도로, NYT는 류커칭이 얼굴은 물론 키와 목소리까지 시 주석과 비슷하다고 전했다.


그에 대한 관심은 SNS에서도 이어졌다. 그가 올린 창법 강의나 공연 영상을 본 사람들은 시주석과 꼭 닮은 그의 생김새에 주목했고 중국 SNS 플랫폼 ‘틱톡’에서만 30만 명이 류커칭을 팔로우했다.


그러나 신중국 창건 70년이었던 지난해 그의 틱톡 계정이 돌연 삭제됐다. 프로필 사진 정책을 위반했다는 게 이유였다.


당시 그의 프로필 사진은 정장 차림에 빨간 넥타이를 맨 것이 영락없는 시 주석이었다. 울며 겨자먹기로 노란색 모자를 쓴 사진으로 프로필을 바꾼 후에야 다시 틱톡 계정을 개설할 수 있었다. SNS 이용자들은 “너무 무서워서 댓글을 달 수가 없다”고 푸념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의 검열은 이후로도 계속됐다. 지난 5월에는 중국 최대 연례 정치행사인 양회를 앞두고 세 번째로 계정이 정지됐다. 약 4만1000명이 팔로우하고 있는 그의 틱톡 계정은 현재 모든 게시물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틱톡을 포함해 웨이보와 다른 SNS 계정은 댓글 기능이 차단됐다. 류커칭은 개인증명 자료를 다시 제출하고 심사 통과를 기다리고 있다.


류커칭은 지속적인 검열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내가 시 주석과 닮았다고들 하는데 나는 감히 그런 생각을 하지 않는다”면서 “그저 평범한 예술가일 뿐”이라고 하소연했다. 다만 “나라에 폐를 끼치고 싶지는 않다”고 토로했다.


시진핑 주석은 집권 2기에 접어들면서 온라인 검열 강화 기조를 노골화했다. 2018년에는 자신과 비교대상이 된 ‘곰돌이 푸’의 신작 영화 상영을 금지시켰다.


시 주석은 2013년 미국 방문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나란히 걷는 장면이 곰돌이 푸와 비교된 것을 못마땅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베이징 학자 룽젠은 “옛날 백성들이 황제의 이름을 함부로 입에 올리는 것이 금기시됐다지만, 현대에 와 국가주석과 생김새가 닮았다는 이유만으로 검열 대상이 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중국 검열 전문가인 제니퍼 판 스탠퍼드대 커뮤니케이션학과 조교수도 “중국의 통제는 전략적 목적을 넘어섰다”면서 “시진핑 시대의 검열은 통제를 위한 통제”라고 꼬집었다. / 나우뉴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996 中 국영 ‘코로나’ 선전 드라마.... ‘여성 비하’로 네..
디지털뉴스팀
20-09-26
3995 中, 위구르족 강제 산아 제한... 출산율, 전년 동기 대비..
디지털뉴스팀
20-09-26
3994 [古中文化] 직녀가 세상에 내려 온 이유
편집부
20-09-25
3993 [古中文化] ‘벽 관통술’은 정말로 존재하는가?
편집부
20-09-21
3992 中 최초 국산 여객기 C919... 美·서구 기술 견제로 취항..
김주혁 기자
20-09-18
3991 中, 브루셀라병 집단 감염... 백신 생산에 사용기한 지난..
디지털뉴스팀
20-09-16
3990 국경 분쟁 중인 印·中... 45년 만에 ‘실탄’ 사용까지
디지털뉴스팀
20-09-14
3989 개봉 코앞인 디즈니 ‘뮬란’... 親中 논란으로 ‘보이콧..
구본석 기자
20-09-10
3988 中, 印 국경 분쟁 수비에 티베트인 스포츠 선수 대거 배치..
김주혁 기자
20-09-08
3987 코로나 백신 부작용 보도한 中 매체... 하루 만에 보도 철..
이연화 기자
20-09-02
글쓰기
364,565,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