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19차 당대회 대표단서 ‘군부 태자당’ 우수수 탈락... 習 견제 신호?

편집부  |  2017-09-10
인쇄하기-새창



▲ 마오쩌둥(毛澤東) 전 주석의 손자인 마오신위(毛新宇)


[SOH] 오는 10월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에 참여할 대표단에서 군부 '태자당'(太子黨·혁명원로 자제 그룹)이 대거 탈락하면서,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쩡칭훙(曾慶紅) 전 부주석의 배경인 태자당 압박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이 일고 있다.


8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중국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이 확정해 발표한 제19차 당대회 대표단 303명에서 마오쩌둥(毛澤東) 전 주석의 손자인 마오신위(毛新宇) 소장 등 태자당 고위 인사 5명이 무더기로 탈락했다.


마오신위 외에 대표단에서 탈락된 태자당 인사는 개국원수 주더(朱德) 전 국가부주석의 손자인 주허핑(朱和平) 공군지휘학원 부원장, 리셴녠(李先念) 전 국가주석의 사위인 류야저우(劉亞洲) 전 국방대학 정치위원, 후야오방(胡耀邦) 전 공산당 총서기의 사위인 류샤오장(劉曉江) 등이다.


SCMP는 “그동안 당대회 대의원 자리는 혁명원로 자제들에게 ‘당연히 보장된’ 자리로 여겨져 왔지만, 시 주석 집권 이후에는 이들의 정치적 배경이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대부분 혁명원로 가족으로 구성된 태자당은 권력을 이용해 군부의 고위직에 쉽게 오르거나, 개혁·개방 시기 경제 분야에서 각종 부정한 수단으로 막대한 이익을 취해왔다.


이에 대해 중국 내에서는 ‘집권 후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의 정치적 기반인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 주석의 상하이방(上海幇·상하이 출신 정·재계 인맥)을 견제해온 시 주석이, 쩡칭훙(曾慶紅) 전 부주석의 배경(태자당)에 대해서도 압박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당대회는 5년 마다 열리는 중국 최대 정치행사로, 이번 19차 당대회에서는 시 주석의 집권 2기의 진용을 준비하고 차세대 주자를 결정하게 된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018 반부패 운동 주역 왕치산, 19대 유임될까?
편집부
17-09-13
2017 中 전문가, “김정은은 中 동북부를 노리고 있다”
편집부
17-09-11
2016 19차 당대회 대표단서 ‘군부 태자당’ 우수수 탈락... 習..
편집부
17-09-10
2015 반부패 대상으로 추락한 中 최고 재벌
편집부
17-09-07
2014 김정은 싫어하는 시진핑이 北 정권 감싸는 이유?
편집부
17-09-06
2013 ‘민주화는 멈추지 않는다!’... 習 주석 딸의 메시지?
편집부
17-09-05
2012 中 공산당, 각 대학과 외국계 기업에 당 조직 설치 강화
편집부
17-08-31
2011 中 부동산 재벌 왕젠린, 출국금지
편집부
17-08-30
2010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 中 차기 지도자로 유력
편집부
17-08-29
2009 美·北간 설전에 자제 당부한 中, 인도와의 문제에선 ‘전..
편집부
17-08-12
글쓰기
284,687,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