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共 지도자, 1년 8개월간 해외 방문 NO

김주혁 기자  |  2021-09-14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시진핑 중국공산당(이하 중공) 총서기가 1년 8개월 가까이 외국을 방문하지 않아, G20 정상 중 가장 길게 국내에 머물러 있는 지도자가 됐다고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시진핑의 해외 방문은 지난해 1월 18일 미얀마가 마지막이다. 중공 당국은 시진핑이 미얀마 방문에서 귀국한지 5일 후 갑자기 우한 봉쇄 해제를 선언했고, 이후 시진핑은 국내에 머물러 있다.


그는 지난 1년간 국제 화상회의를 통해 세계 정상들과 약 60차례 통화를 시도했다.


따라서 오는 10월 말 로마에서 G20 정상회의,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회의(COP26) 등이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세계 최대 탄소배출국 지도자인 시진핑이 이 두 회의에 참석할지 여부가 주목된다.


블룸버그는 유럽 고위 외교관의 말을 인용해, 시진핑의 G20 정상회의 참석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호주 싱크탱크 로위연구소의 나타샤 카삼 연구원은 “감염병에 노출될 위험을 고려한 중국 최고 지도층이 현재로서는 방문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 아닐까” 지적했다.


“하지만 팬데믹 동안 신장과 홍콩 문제로 중국과 서구의 관계가 악화되고 있어, 장기간 다른 나라 정상과 대면 회담을 하지 않으면 관계 개선의 전망도 밝지 않다”고 기사는 지적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36 中共 지도자, 1년 8개월간 해외 방문 NO
김주혁 기자
21-09-14
2335 시진핑 홍색 규제 강화... “제2 문화대혁명!”
한상진 기자
21-09-09
2334 “신장 위구르 인구...중공 탄압으로 20년 내 450만명 감..
김주혁 기자
21-09-02
2333 習, 사법·교정 분야도 단속... 18만명 처벌
디지털뉴스팀
21-09-01
2332 中, 에포크타임스 코로나19 제보자 11명 구금... 美 국무..
편집부
21-08-30
2331 習 공포정치 강화... 내년부터 ‘감찰관 법’ 신설
디지털뉴스팀
21-08-26
2330 中, 아프간 테러리스트 유입 경계 강화... 전문가 “모든..
권민호 기자
21-08-26
2329 인민일보 ‘탈레반 찬양’ 영상... 네티즌 뭇매로 급히 삭..
한상진 기자
21-08-25
2328 '알리바바 고향' '마윈 때리기' 불똥?... 전·현직 고위..
한상진 기자
21-08-23
2327 [SOH 이슈] 한국이 알아야 할 中共의 3대 침투 수법
디지털뉴스팀
21-08-23
글쓰기
384,036,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