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무역보복에 초조한 中, 캐나다와 영국에 ‘협공(協攻)’ 호소

권성민 기자  |  2018-04-11
인쇄하기-새창



[SOH] 주 캐나다 중국 대사가 최근 진행 중인 미중 무역 갈등과 관련해, 캐나다 가 중국과 함께 미국에 대항할 것을 호소했다.


8일(현지시간) 루사예(盧沙野) 주 캐나다 중국 대사는 캐나다 언론 <글로브 앤 메일>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글을 기고했다.


루 대사는 이 글에서 “미국 정부의 관세 추가 조치는 국민의 이익을 해치는 보호 무역주의이자 세계 경제와 무역을 혼란에 빠뜨린다”고 비판하고, 캐나다가 중국과 함께 미국에 맞설 것을 주장했다.


루 대사는 기사에서 ‘캐나다가 중국과 함께 미국에 대항할 경우 ’공통의 이익‘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얼마 후 업데이트된 해당 기사에서는 ’공통의 이익‘이라는 표현이 ’캐나다는 중국과 연계해 보호무역주의가 확대되는 것을 막자‘는 문구로 변경됐다.


루 대사의 주장에 대해 캐나다 언론은 “미 정권의 대중 무역제재가 강화되는 가운데, 중국이 초조함을 들어 냈다”고 분석했다.


루 대사는 평론에서 중국 기업이 미국의 지적 재산권을 침해하고 있다는 미국 측의 주장을 부정하면서, “기술 산업 분야에서 중국은 향후 영국 및 유럽연합(EU)과 연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글로브 앤 메일>은 캐나다 앨버타대(Alberta Univ) 중국 연구소의 론 매킨토시(Ron MacIntosh) 박사의 말을 인용해, “미국의 대중 무역제재 강화로 중국이 시장 개방을 확대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중국의 아군이 될 나라는 매우 적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세계 각국은 중국이 처한 현실에 대해, ‘지난 수년간 국제무역 시장에서 규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한 대가’라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이하 현지시간), 중국의 보복조치에 대해 1000억 달러 상당의 추가 관세 부과를 검토할 것을 무역대표부(USTR)에 지시했다.


이는 미국 정부가 지난 3일 발표한  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 수입품 1천300개 품목에 대해 25% 관세 부과 방침에 대해 중국이 대미 수입품 17개 분야, 106개 품목에 대해 보복성 관세 부과를 예고한 데 따른 것이다.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25 ‘화웨이 사태’ 보복에 동참한 中 車업계... 對 캐나다..
박정진 기자
18-12-18
924 中 경제학자... “공산당 탈퇴를 원하는 지식인 많아”
도현준 기자
18-12-17
923 WSJ... “전 세계 화웨이 보이콧은 미국의 10여년 노력의..
이연화 기자
18-12-14
922 中 11월 수출입 증가율 곤두박질에도 對美 흑자는 ‘사상..
권성민 기자
18-12-11
921 도산에 신음하는 中 민간기업... 당국이 내놓은 ‘뾰족한..
김주혁 기자
18-12-10
920 한때 ‘두 자릿수 수익률’ 보장하던 中 P2P 시장... 당국..
한지연 기자
18-12-07
919 中 제조업 비상... 11월 PMI 2년여 만에 최저
박정진 기자
18-12-04
918 中 제조업체, 인건비·관세폭탄 피해 ‘동남아 엑소더스’..
권성민 기자
18-12-01
917 中, 자국 자산운용사들의 해외 금융회사·투자자 이름 도..
하지성 기자
18-11-24
916 샤오미, 英 진출 기념 이벤트... 졸렬한 속임수로 이미지..
김주혁 기자
18-11-22
글쓰기
322,379,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