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화웨이 장비 사용 중인 동맹국들에게 ‘사이버안보 우려’ 강조

박정진 기자  |  2018-11-24
인쇄하기-새창



▲ [사진=NEWSIS]


[SOH] 미국이 중국의 차세대 통신기술(5G)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주요 동맹국들에 대해 이에 대한 주의를 설득하고 나섰다.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최근 화웨이 장비를 사용 중인 독일, 이탈리아, 일본 등 동맹국에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생산한 장비 사용에 대한 주의 및 경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불법 정보수집’, ‘통신 불능화’ 등 사이버안보 우려 가능성이 높다는 게 그 이유다. 


미 정부 관리들은 이들 동맹국 관리 및 통신업체 임원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하지만 LG유플러스를 통해 화웨이 5G 도입이 확정된 한국은 미국의 이번 설득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 이동통신)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 등은 “미 정부로부터 화웨이의 사이버 보안 우려와 관련한 내용을 전달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현재 세계 각국의 무선, 인터넷 제공업체들은 5G 구축을 위해 관련 장비의 구입을 준비하고 있다.


화웨이 창업자인 런정페이(任正非) 현 CEO는 전 중국 인민해방군 엔지니어 출신이다. 화웨이는 창립 당시부터 군 자본의 기업과 거래하고 있으며, 지금도 군과 각종 장기 협력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워싱턴에서 중국의 군사동향을 연구하는 민간 싱크탱크 ‘국제평가전략연구센터’의 리처드피셔 연구원은 이 두 기업에 대해 “중국 공산당의 지배력 강화를 위해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안보 전문가 베이츠 길 시드니 맥커리 대학 교수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5G 네트워크의 내부 정보는 에너지망, 교통, 수도, 금융, 은행 서비스 등 모든 기밀 정보가 포함돼, 거기에 접근할 수 있는 통신사가 시스템을 혼란시키는 것도 가능하다”며, “중국 공산당은 기업과 시민에게 당과 정부의 이익을 위해 행동하도록 강요한다”고 덧붙였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48 美, 군 기밀 문서 해제... 中, 적(敵)국 초토화 시키는 ‘..
김주혁 기자
19-02-06
247 영화 ‘투마로우’가 현실이 된 지구촌... 46℃ 넘는 살인..
이연화 기자
19-01-31
246 美 법무부, 美中 협상 앞두고 ‘화웨이’ 전격 기소
곽제연 기자
19-01-29
245 美, 캐나다에 “멍완저우 신병 인도 곧 공식 요청하겠다”
박정진 기자
19-01-24
244 美, ‘무역협상 합의 시 진행 상황 정기적 확인’ 요구.....
권성민 기자
19-01-22
243 多事多難 했던 2018년... ‘자연재해·기상이변’로 1만명..
곽제연 기자
18-12-31
242 美 USTR, 對中 관세 전쟁 이후 ‘품목별 관세 면제’ 첫..
이연화 기자
18-12-29
241 美, 중국산 통신 장비 사용금지 행정명령 추진... 국가 비..
곽제연 기자
18-12-28
240 美... 中 뜨거운 감자, ‘티베트상호여행법’ 발효
권성민 기자
18-12-20
239 트럼프, 美中 정상회담 앞두고 中에 ‘관세 위협’ 폭탄
박정진 기자
18-11-27
글쓰기
326,505,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