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전문가 “中 공산당, 세계 최대 DNA 데이터베이스 구축 중”... 첨단기술 규제해야

이연화 기자  |  2019-04-04
인쇄하기-새창



[SOH] ‘아시아 깡패: 중국의 꿈은 세계 질서에 새로운 위협’의 저자이자 중국 인권문제를 다루고 있는 ‘인구 연구소’의 스티븐 모셔(Steven Mosher) 대표는 최근 중국 공산당(이하 중공)의 거대 DNA 데이터베이스 관리가 해외까지 미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에 따르면, 중공은 전 세계인을 통제하기 위해 이 같은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다음은 그 초역이다.


중공은 자국민의 DNA를 수집 및 분석, 보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수백만 명의 DNA를 수집하고 있다. DNA는 세포를 구성하는 근본으로 지구상의 약 75억명을 식별할 수 있는 고유 정보다.


DNA는 우리가 가진 가장 섬세한 비밀이다. 중국을 지배하는 공산당 정권하에서 정교한 생물 연구자들이 DNA를 조립할 수 있게 된다면 생물병기가 만들어질지도 모른다.


중공은 세계 생명공학 분야에서 선두를 차지하기 위해 이를 당책으로 내걸었고 ‘중국 제조 2025’에도 명기했다. 이는 중국 국영 자본이 미국과 해외 생명공학 기업을 적극 매수 또는 인수하고 있는 것에서도 알 수 있다.


중공은 디지털 전체주의 국가로 ‘중국 제조 2025’ 성공을 위해 각국의 정부와 관련 기관 및 주요 기업 등을 상대로 개인과 조직을 통한 스파이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이들의 해킹 대상에는 최첨단 생명 공학 및 유전자 정보도 당연히 포함된다.


중공으로 전송된 해외 유전자 정보는 관영 베이징 유전자 연구소(Beijing Genomic Institute, BGI)에서 관리되고 있다. 최근 미중 경제안보위원회가 보고한 것처럼 ‘BGI는 2010년 중국 개발은행으로부터 10년간 5500억 달러의 융자를 받아 128HiSeq2000 시퀸서를 구입했다. BGI는 세계적인 DNA 분석 기업인 미국의 일루미나(Illumina)와 경쟁하고 있다.


BGI는 최첨단 유전자 기술을 획득하기 위해 미국의 DNA 분석 기업인 컴플리트 지노믹스(Complete Genomics)사를 인수했다. 이로써 중공 관영조직은 대량의 미국인 유전자 정보를 포함한 DNA 데이터베이스에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중국의 모든 첨단관련 사업은 민간이든 국영이든지를 막론하고 모두 당국과 밀접한 협력 관계에 있다는 것이다.


중공의 해외 첨단기술 기업 매수에 대해 당시 워싱턴 대학 유전자 분석 센터의 엘레인 마디스(Elaine Mardis) 공동 대표는 뉴욕 타임즈에 “(중국 공산당 정부에) 미국의 유전자 데이터가 도용되는 것을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저지할 방법은 없다’라며 매수 허가를 강하게 비난했다.


중공은 대규모 국내 DNA 수집 계획을 완성하기 위해 최근 유전자 서열 분석장비의 주요 구매자가 되었다.


매사추세츠주 월섬에 본사를 둔 써모 피셔(Thermo Fisher)사 등 미국 기업들은 ‘중국이 최근 몇 년간 가장 급성장하고 있는 시장’이라고 설명한다.


써모 피셔사의 DNA 분석기기는 중국 공안부에 판매되어 그 다수가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 진행 중인 위구르인들의 탄압에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논란이 커지자 이 회사는 지난 2월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거래를 중단했다고 발표했다.


일부 외신에 따르면, 중국 위구르 자치구와 인근 지역에 사는 3,650만명은 당국의 감시와 인구 관리 계획에 따라 DNA 샘플, 망막, 지문 제출을 강요받았다. 베이징 당국은 이러한 생체 정보 수집에 대해  ‘과격주의와 테러’에 대항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하고 있다.


미 트럼프 정부는 미국의 생명공학 기업, 기술, 기기들이 중국에 판매되는 것에 대한 공식적인 제한을 마련해야 한다. 신장에 사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미국의 기술이 악용되는 것과 세계인들의 유전자 정보 보호를 위해 올바른 일을 해야 한다.


미국에서는 병원, 진료소 및 상업용 DNA 검사 회사에서도 분석 연구를 위해 DNA 샘플을 중국으로 정기적으로 송신하고 있다. DNA 샘플을 이미 송신당한 약 1,200만 명의 미국인은 이미 중국 공산당 정부에 그 개인정보 관리권을 탈취 당했을지도 모르며, 부지불식간에 중국의 대규모 DNA 수집 계획에 참여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일련의 상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계획에서 우리가 얻는 이익은 아무 것도 없다.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1 트럼프 또 다시 中 때리기?... 3000억 달러 中 제품에 추..
한지연 기자
19-06-06
270 中 당국, 화웨이 5G 英 시장 확보 위해 경쟁기업에 반칙
김주혁 기자
19-06-06
269 美, 인권·종교 탄압자 비자 발급 제한 착수... 파룬궁 탄..
권성민 기자
19-06-04
268 美, 이달부터 비자 신청 요건 강화... SNS 아이디와 사용..
이연화 기자
19-06-03
267 美 연방통신위원회... 차이나모바일 美 시장 진입, 만장일..
곽제연 기자
19-05-20
266 거세치는 트럼프 채찍... 美 통신기술 보호 위한 국가비상..
곽제연 기자
19-05-16
265 바이든 전 美 부통령 아들, 신장 감시 플랫폼에 투자
김주혁 기자
19-05-13
264 美, 2000억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인상 단행... 실제..
곽제연 기자
19-05-10
263 美 하원 ‘대만 보증법’ 만장일치 통과... 中과 무역협상..
권민호 기자
19-05-08
262 기지개 켜는 '불의 고리'?... 대만 이어 필리핀 강진, 한..
곽제연 기자
19-04-23
글쓰기
334,855,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