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폼페이오, 2기 집권 재암시 “中共 못된 버릇 고칠 것”... 미 善惡大戰 전 세계로 확산

온라인뉴스팀  |  2021-01-18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싷]


[SOH] 미국 대선 부정선거로 시작된 선과 악의 대결이 전 세계적 여파로 확산하며, 국제 정치 지형의 대변혁을 예고하고 있다.


■ 바이든, 취임식 리허설 연기


17일(이하 현지시각)로 예정됐던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이 돌연 연기됐다.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준비 위원회는 이날 예정된 취임식 리허설을 보안 문제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월밍턴에서 워싱턴 DC로 기차를 통해 이동하려던 인수위 팀의 열차 예약이 취소됐고, 취임식 참석 외빈과 시민들이 취임식을 지켜보던 내셔널 몰(관람석)도 폐쇄됐다.


이와 관련해 비밀경호국은 모든 논평을 거부했다.


■ 미 국방부, 워싱턴 주방위군에 무장 지시


미 국방부가 워싱턴 DC에 배치되는 주방위군 병력에게 자기 보호를 위한 총기 휴대와 사용을 승인하고, 장병들에게 M4 카빈 소총과 M9 권총을 지급했다고 14일 미 관영 성조지가 보도했다.


이같은 결정은 크리스토퍼 밀러 국방장관 대행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라이언 매카시 육군장관이 워싱턴 DC의 병력에게 무장할 것을 직접 지시했다.


워싱턴 DC 파견된 주방위군 관계자가 올린 트위터 사진에 따르면, 밀러 국반장관 대행은 13일 워싱턴 DC 경계 지원 임무를 위해 근무 중인 주방위군의 임무수행 태세를 시찰하고 지휘부로부터 현행 보고를 받았다.


■ 유럽 대현혁?... 주요 정상 속속 사퇴


최근 유럽의 다수 정상들이 일제히 자리에서 물러나고 있어, 대변혁의 신호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우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물러난다.


메르켈 총리의 퇴진은 예고된 일이기는 하지만 동시에 다른 나라 정상들도 일제히 사퇴하고 있어 그 배경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메르켈은 동독 출신으로 유년시잘 공산주의자였으며, 러시아와 중공과도 상당히 밀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에스토니아 유리 라타스 총리가 소속당이 부패 혐의로 조사를 받으면서 물러나고, 네덜란드 총리도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가 창궐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


네덜란드는 아동복지와 관련된 추문에 휘말려 있다. 이 아동복지는 어린이 인신매매와도 연관이 있다고 한다.


이탈리아 정부도 붕괴지경이다.


이탈리아에서는 연합정당을 구성하던 이탈리아 비바(Viva) 당의 마테오 렌지 전 총리와 두 명의 현 장관, 차관이 사퇴해 주세페 콘티 총리는 의회에서 다수당의 지위를 상실하게 됐다.


렌지 전 총리는 미국 대선 부정과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연합정당은 중공 바이러스 창궐과 이에 따른 경제 붕괴 문제 등으로 크게 흔들리고 있다.


현 총리 콘테가 EU recovery plan이 제골하는 2000억 유로의 차관으로 경제를 부흥하겠다고 하자 전 총리 렌지가 이태리 경제를 붕괴로 내모는 것이라면서 충돌이 발생했다.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에 대한 세간의 평가도 갑자기 이상해졌다.


러시아에서는 푸틴의 개헌으로 정부가 총사퇴한다. 메드베제프 총리도 사임한다.


캐나다의 저스틴 트뤼도 내각도 4명의 장관이 경질된다.


트뤼도는 골수부터 친중파로 중공의 인민해방군이 캐나다에서 혹한기 적응훈련을 받은 사실이 최근에 폭로됐다.


유럽에서 가장 강력한 미국의 동맹국은 폴란드다.


미국에서 트위터와 페이스북 같은 빅텍들이 언론을 검열하자 이에 대응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


즈비그뉴 지오브로 폴란드 법무장관은 표현의 자유, 그리고 인터넷에서 자신의 의견을 전파할 권리를 개인에게 부여하는 법안을 초안을 선포했다.


이는 소셜미디어 사용자의 법적 권리를 제공하는 것으로 트위터나 페이스북이 내용을 검열해 삭제하는 행위를 규제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빅텍으로부터 부당한 행위를 당할 경우 당국에 신고할 수 있으며, 언론 자유를 침해한 소셜미디어는 최고 180만 유로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폴란드 법무장관은 독일 사법 당국에 소셜미디어의 전횡을 방치해 우파를 탄압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폴란드 법무차관 세바스티안 칼레타는 좌파들이 개인의 관점과 의식형태에 대해 혐오발언이라고 낙인찍으려 한다면서 그러한 반민주적인 행위를 중단해야한다고 했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는 중공에 대한 제재를 계속하는 한편 중공의 동먕국 이란에 대해서도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들 두 나라는 모두 미 대선 부정에 간여한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 이스라엘·중동 화해


이스라엘은 미국의 중재로 ‘아브라함 협정(Abraham accord)’을 통해 여러 중동국가들과 화해하고 정식 외교관계를 수립하기로 했다.


미국과 이스라엘 기타 중동 국가들은 핵무기 개발을 추진하는 이란을 공동의 적으로 간주하고 있다.


■ 미국


미 정가에 대한 중공의 사상적 침투도 심각하다.


최근 FOX 뉴스는 하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통과된 뒤 향후 전망을 논하는 프로그램을 방송했다.


이 프로그램에는 민주당 소속의 전 테네시주 하원의원 헤러드 포드 주니어가 화상 출연했는데, 그의 거실 배경에는 모택동 사진과 소아성애를 연상시키는 성인과 어린이를 그린 기괴한 그림 등이 걸려 있어 시청자에게 충격을 안겼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테러리스트’라고 비난하는 좌파 정치인 중 하나다.


한편, 미국의 민병 조직 가운데 하나인 오스키퍼스(Oathkeepers)는 폭력은 허용되지 않는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호응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오스키퍼스는 15일 성명에서 “지금 미국에 중공의 괴뢰가 들어서고 있다”며, “중공의 추종자(미 좌파 세력)들은 나라를 파괴하고 국민들을 노예로 만들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또 민주당이 사주한 것으로 밝혀진 의회 폭력 사태와 관련해서도 “폭력을 유도해 함정을 놓으려는 저들의 계획에 빠지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오스키퍼스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오바마 게이트를 철저히 파해칠 것’과 ‘JFK의 암살 배후를 철저히 밝혀줄 것’을 주문했다.


또 “딥스테이트와 군산복합체, 정부기관, 미연방준비위원회 등이 암살 배후다. JFK의 부통령이었던 린든 존슨, 아버지 부시 등이 정변을 일으켰다”면서, “미국은 그 후부터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통치 하에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오스키퍼스는 성명에서 미국의 비상 상황과 관련해 ▲통신 마비와 정전에 대비해 근거리 무선통신 시설과 라디오, 식량 등을 준비할 것 ▲각자 집에서 가족과 이웃을 지키는 체제를 갖추고 불필요한 충돌을 피하기 위해 주도가 아니라 카운티 범위에서 집결할 것 ▲폭력을 유도해 폭도로 몰려고 하는 적들의 함정에 빠지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할 것 등을 당부했다.


■ 폼페이오,‘2기 집권’ 암시 재강조... “中共의 못된 버릇 고칠 것”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16일과 17일 새벽, 물러나는 행정부의 장관이라고는 도저히 볼 수 없는 내용들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쏟아냈다.


폼페이오는 보이지 않는 적과의 싸움에서 계속 우위를 지켜나가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문구인 “(우리는) 한 약속을 지켰다. 우리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해외의 미국민을 돕는 것이다. 마추피추에서 히말라야까지, 아마존에서 고비시막까지 우리는 전세계에서 미국을 돕는 동맹국을 지원하면서 미국민들을 보살폈다”는 내용을 포스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공이 미국에 주적임도 분명히 했다.


그는 17일 트윗 “중공은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의 약속을 어겼다”면서, “숭고한 홍콩인들의 자유를 부정한 자들에게 대가를 안겨주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오바마와 시진핑이 함께 걷는 사진과 함께 “중공은 거짓말을 하고 지키지도 않을 약속을 한다. 중공의 이 못된 버릇을 고치기 위해서는 우리는 그들의 상투적인 행태를 인식하고 후속조치를 만들어내야 한다. 유화책이나 대화를 위한 대화는 먹히지 않는다”는 내용도 포스팅했다.


오바마가 말한 소위 ‘전략적 인내’라는 유화책은 엉터리라는 것이다.


폼페오 장관은 “중공은 위협이지만 중국인은 아니다. 미국은 과거 50년 동안 중국에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그러지 않을 것”이라며, 트럼프 행정부의 2기 집권을 강하게 암시했다. / 박상후의 문명개화



온라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14 트럼프 인기 여전... 차기 공화당 대선 후보 1위
이연화 기자
21-03-02
413 서울대 연구팀, “비감염자도 코로나 면역세포 있어”
디지털뉴스팀
21-02-26
412 백신 접종 앞장선 '3국', 확진·사망 2~3배↑... 왜?
디지털뉴스팀
21-02-24
411 화이자 前 부사장... “화이자·모더나 부작용 치명적”
디지털뉴스팀
21-02-22
410 [SOH Info] 빌 게이츠가 팬데믹 10년 전부터 ‘백신’ 선..
미디어뉴스팀
21-02-19
409 현직 의료인 연대, ‘코로나19 백신 의무 접종’ 반대.....
디지털뉴스팀
21-02-18
408 마르코 루비오 “전직 대통령 탄핵 판례, 힐러리 클린턴에..
구본석 기자
21-02-17
407 쿠우모 뉴욕 주지사, 코로나19 사망자 대거 은폐... 美 의..
구본석 기자
21-02-15
406 트럼프 ‘내란 선동’ 탄핵심판 부결... 공화당 “적법 절..
한지연 기자
21-02-14
405 美 상원, ‘트럼프 탄핵심판’ 합헌 표결... 전문가 “전..
디지털뉴스팀
21-02-10
글쓰기
373,287,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