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폭염 재앙 내린 美 캘리포니아... ‘지구상 최고 기온 기록’에 ‘토네이도 불기둥’까지

한지연 기자  |  2020-08-18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편집]


[SOH] 지구촌 곳곳이 폭염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지구상에서 가장 더운 곳 중 하나로 알려진 미 캘리포니아 데스밸리 국립공원의 온도가 54.4도(℃)로 치솟아 지구상의 공식적인 최고 기온을 갈아치웠다.


17일(현지시간) 미 언론은 국립해양대기청(NOAA)을 인용해 전날 데스밸리의 기온이 오후 3시 41분경 54.4℃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인류 역사상 공식적인 최고 기온이다.


데스밸리는 미국에서 가장 해발고도가 낮은 모하비 사막에 위치한 건조 분지다. 이번 기록은 데스밸리의 퍼니스(용광로) 크리크에서 측정됐다. 


세계기상기구(WMO)는 16일은 기상 관측 역사상 지구가 가장 뜨거웠던 날로 기록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기록은 미 서해안에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기록된 온도다. 캘리포니아주 곳곳에선 폭염으로 인해 발전소가 오작동해 이틀 동안 정전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CBS방송은 이날 데스밸리의 최고 기온에 대해 1931년 이후 ‘107년 만의 최고 기록’이라고 전했다.


1913년의 역대 최고기온 기록도 데스밸리에서 나왔다. 당시 기온은 56.6℃였다. 이 기록은 인간이 관측한 지구상 최고기온으로 기네스 세계기록에 등재됐다.


미 기상 당국에 따르면, 남서부를 중심으로 기승을 부리고 있는 폭염은 오는 20일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캘리포니아주 래슨카운티는 폭염으로 인한 대형 산불로 사투를 벌이고 있다.


이번 산불이 나흘째 확산하면서 서울 면적의 7분의 1 정도가 불에 탔다.


소방당국은 40도가 넘는 폭염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산불 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15일에는 거센 불길이 강풍을 만나면서 최대 시속 97km에 육박하는 ‘파이어네이도(토네이도 모양의 거대 불기둥)’가 발생하기도 했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72 트럼프 선거캠프, 부정선거 대형 소송 준비... "도미니언,..
권민호 기자
20-11-22
371 트럼프, 부정선거 시스템 ‘도미니언’ 서버 확보... “모..
박정진 기자
20-11-18
370 미시간서 “사망자 9천5백명, 우편투표 참가”
디지털뉴스팀
20-11-13
369 바이든과 금전 뒷거래로 끈끈한 中... 비리 내막 폭로된..
김주혁 기자
20-11-13
368 바티칸 대주교, 트럼프에게 세 번째 서한... “美 대선은..
편집부
20-11-11
367 美 최고 선거 전문가, “대선, 부정선거 가능성 높아”
박정진 기자
20-11-09
366 美 대선 후보 조 바이든의 對中 밀착 행보
디지털뉴스팀
20-11-07
365 트럼프, 美 대선 부정선거 의혹 공식화... “관련 증거 다..
이연화 기자
20-11-06
364 바이든 “사상 최대 규모 선거 사기조직” 발언 화제
하지성 기자
20-11-06
363 국내 학자, 中 공자학원 ‘위험성’ 경고... 문화 전파 앞..
한지연 기자
20-11-05
글쓰기
371,68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