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美 대선 상품 제조’ 업체들 “트럼프가 승리할 것”... 바이든 측 주문보다 20배 많아

김주혁 기자  |  2020-09-01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세계 최대 일용 잡화 도매시장으로 유명한 중국 저장성 이우(義烏)시가 최근 미 대선 관련 상품을 수주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측 수주량이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 측보다 20배나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최대 중문 매체 <연합조보(聯合早報)>는 지난달 30일 ‘이우지수는 미 대통령 선거의 비밀을 알려준다’는 제하의 기사를 게재했다.


기사에 따르면, 미 대통령 선거 때마다 이우시는 후보자의 깃발, 야구 모자, T 셔츠, 고무 팔찌, 라텍스 마스크 및 기타 소품 등 선거 캠페인 프로모션 상품 주문을 받아 왔다.


“관련 업자들은 2020년 대선 관련 상품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 측의 주문량이 바이든 후보 측보다 20배 가량 많은 것에 대해 올 대선의 승자는 트럼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매체는 밝혔다.


연합조보는 이우시의 한 업체 운영자 리(李) 씨를 인용해, “우리 공장에서는 지난해 말부터 ‘Trump 2020’ 및 ‘Keep America Great’ 가 인쇄된 응원 깃발을 10만장 이상 제작한 반면,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것은 수천 장 정도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리 씨는 인터뷰에서 “주문량은 조작할 수 없다”며, “우리 같은 일개 업자는 누가 미국 대통령에 적당한지는 알 수 없지만 누가 당선될지는 짐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우시의 여행용품 도매업체 판매원인 저우(周) 씨 역시 같은 판단을 내렸다.


저우 씨는 ‘연합조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공장에서는 지난해 말 미 대선 관련 상품 수주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모두 트럼프 대통령 관련 제품만 10종 이상 생산했고, 최근 2개월 정도는 바이든 후보 관련 수주도 들어오기 시작했지만 제품의 종류가 단일한 데다 주문량도 트럼프 대통령의 1/5에도 못 미친다”고 밝혔다.


저우 씨는 또 “해외 영업팀에서 최근 트럼프 관련 상품 수주가 잇따르고 있다”며, “수일 전에도 상품 제작을 앞당겨 달라는 독촉을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2016년 미 대통령 선거에서, 미 주류 매체는 힐러리 후보를 전면 지지했고 그의 승리를 낙관했다. 반면, 이우의 중소기업들은 수주된 대선 상품 규모를 토대로 트럼프 후보의 승리를 예측한 바 있다.


이우 도매업자들은 지난 5월 말 미 경찰에 구속되어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 당시에도 ‘Black Lives Matter (흑인의 생명은 소중하다)’는 구호가 들어있는 마스크 주문이 쇄도해, ‘시위가 장기화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우 업자 중에는 미국의 대선이나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조차도 모르는 사람도 있지만, 이들은 오랫동안 축적해 온 ‘감각’으로, 세계를 흔드는 이러한 정치적 사건에 대해 정확한 판단을 내리고 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61 中共 통일전선공작부 소속 中 단체... 양산에 ‘바이러스..
디지털뉴스팀
20-10-22
360 트럼프... 민주당 관련 조사 문건 '완전' 기밀 해제 승인
디지털뉴스팀
20-10-15
359 [영상] 中, 美 부통령 후보 토론회 방송 중 검열
김주혁 기자
20-10-12
358 親中 대만 제1야당.... ‘美 국교 회복’ 결의안 만장일치..
디지털뉴스팀
20-10-09
357 美 '공산당원 이민 금지'에 중국인 탈당 신청 급증
구본석 기자
20-10-09
356 美 전문가... “中共, 코로나 팬데믹과 트럼프 감염 책임..
김주혁 기자
20-10-08
355 美 이민국, 공산당원 및 전체주의 정당인 이민 금지
김주혁 기자
20-10-05
354 트럼프 대통령 부부 코로나 확진으로 병원 입원... 집무실..
구본석 기자
20-10-03
353 美, 中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 수출 제재... 中 ‘2025 반..
박정진 기자
20-09-28
352 習와 친분 각별했던 전 주중 美 대사...“코로나19 우한서..
디지털뉴스팀
20-09-19
글쓰기
366,241,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