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전문가... “中共, 코로나 팬데믹과 트럼프 감염 책임져야”

김주혁 기자  |  2020-10-08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미국의 칼럼니스트이자 시사평론가, 변호사인 고든 창(Gordon Guthrie Chang)이 중국 공산당(이하 중공) 정부가 우한폐렴(코로나19)을 은폐해 팬데믹을 초래하고 미 대통령이 감염된 데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든 창은 최근 중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상황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감염 등에 대한 대화 중 이 같이 밝혔다.


오랫동안 중국 문제를 연구해 온 그는, 중공의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은 다분히 의도적일 것으로 분석했다.


시진핑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해 12월에 이미 사람 간 감염으로 인한 유행 확산의 위험성을 알고 있었지만, 의도적으로 관련 정보를 은폐해 타국이 경계를 느슨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의 확진에 대해 “(나는) 중국이 그를 감염시킨 것으로 본다”며, 그러나 중공은 미국 내 감염 확산과 그 피해에 대해 시종일관 모르쇠로 일관하며, 재확산 조짐이 커지는 데 대해서도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창은 또 백악관 팬더믹 테스크포스 조정관인 데보라 벅스 박사와 앤서니 파우치 국립 전염병 연구소장이 중국의 코로나 통계에 대해 공개적으로 회의적인 입장을 나타낸 데 대해서도 언급했다.


벅스 박사는 지난 4월, 중공이 발표하는 (코로나19의) 낮은 사망률은 ‘기본적으로 비현실적’이라며,, 중공은 코로나 사태에 대해 시종일관 ‘거짓’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고든 창은 미국에서 대선을 앞두고 지난 수개월 간 잦은 폭력 시위 등으로 사회적 불안이 커진 데 대해서도, 중공이 그 배후에 있다고 지적했다.


중공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막기 위해 친중 성향의 뉴스 채널 외에 사회적 이슈에도 개입해 폭력적 선동을 부추기고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고든 창은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보도를 인용해, “폐쇄된 재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에는 인민해방군 정보부대 본부가 있다”며, “그곳에서는 빅 데이터를 이용해 ‘black lives matter’나 ‘안티파’의 시위 활동에 참가할 가능성이 큰 미국인을 특정해, 그들에게 폭동을 일으키는 방법 등 관련 정보를 보냈다”고 밝혔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78 美 매체, CNN 회의 녹취록 폭로... 바이든 위해 트럼프 축..
박정진 기자
20-12-05
377 트럼프, 키신저 등 국방부 親中 세력 해임
디지털뉴스팀
20-12-02
376 美軍 화이트 해커... 中 등 4개국 선거 개입 증거 폭로
디지털뉴스팀
20-11-28
375 美 여론조사... ‘헌터 스캔들’ 알았다면 바이든 안 찍었..
김주혁 기자
20-11-27
374 美 연방조달청, “바이든 당선 인정 보도는 오보”
디지털뉴스팀
20-11-26
373 시민단체, 국내 공자학원 폐쇄 촉구... “문화 전파 앞세..
디지털뉴스팀
20-11-25
372 트럼프 선거캠프, 부정선거 대형 소송 준비... "도미니언,..
권민호 기자
20-11-22
371 트럼프, 부정선거 시스템 ‘도미니언’ 서버 확보... “모..
박정진 기자
20-11-18
370 미시간서 “사망자 9천5백명, 우편투표 참가”
디지털뉴스팀
20-11-13
369 바이든과 금전 뒷거래로 끈끈한 中... 비리 내막 폭로된..
김주혁 기자
20-11-13
글쓰기
368,73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