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트럼프 별장 ‘마라라고’ 침입한 中 여성, 스파이 가능성 UP

김주혁 기자  |  2019-04-12
인쇄하기-새창



▲ 사진=유튜브


[SOH]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스파이로 의심되는 중국인 여성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플로리다 개인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에 무단 침입한 혐의로 체포·기소된 가운데, 지난 8일 현지 연방 지방법원에서 이 여성에 대한 보석 청문회가 열렸다.


검찰 측 기소장에 따르면, 장위징(張玉靜)이라는 이름의 이 여성의 숙소에서는 감시카메라를 식별할 수 있는 장치와 중국 여권 2개, USB 9개, 하드드라이브, 노트북, 휴대전화 4대, 휴대전화용 심카드 5개와 미화 7,500달러 등이 발견됐다.


이 여성은, 지난달 28일 중국 상하이에서 뉴저지주 뉴어크 리버트 공항에 도착한 뒤 이틀 뒤인 30일 회원제 고급 리조트 호텔인 마라라고로 찾아가 입장을 시도했다.


경비 담당자에 따르면 당시 장 씨는 당시 ‘수영장에 간다’며 진입을 시도했다. 경비 담당자는 장 씨와 같은 성을 가진 회원이 있기 때문에 장 씨가 그 회원의 딸일 것으로 여겨 입장을 허용했다.


그러나 장 씨는 접수대에서는 ‘유엔 중국계 미국인 협회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말했고 접수 담당자는 해당 행사가 없는 점을 수상히 여겨 대통령 경호대(비밀 정보기관)에 연락했다.


검찰 측은 장 씨의 휴대 전화를 분석한 결과 “유엔 중국계 미국인 협회 행사를 위해 방문했다’는 여성의 주장을 증명할 수 있는 증거는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현지 연방 지방법원 판사는 지난 1일, 1차 보석 청문회에서 장 씨의 보석을 인정하지 않았다. 8일 열린 2차 보석 청문회에서 검찰은 장 씨가 중국으로 도주할 가능성이 큰 점을 이유로 구금을 연장할 것을 요구했다.


미 연방 수사국(FBI)는 장 씨가 중국 정보기관의 스파이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421 美 FBI, 대학 방문해 中 유학생 스파이 활동 경고하는 비..
권성민 기자
19-06-19
1420 대만,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지지
하지성 기자
19-06-18
1419 英 ‘중국 조사위원회’... “中 강제 장기적출 현재도 계..
구본석 인턴기자
19-06-18
1418 美, 中 기술 탈취 차단 강화... 안보 핵심 연구원들에 中..
도현준 기자
19-06-14
1417 FBI, 美 국방 정보 10년 이상 훔쳐 中에 넘겨 온 대만 출..
김주혁 기자
19-06-13
1416 美, 中 WTO 개도국 자격 박탈 추진... “G2가 개도국 혜택..
곽제연 기자
19-06-11
1415 美, ‘기술수출 제한목록’ 확대로 對中 견제 강화
한지연 기자
19-06-11
1414 美 상원, ‘중 통신업체 장비 배제 법안’ 초당적 발의
권민호 기자
19-06-11
1413 페이스북, 화웨이 보이콧에 동참... “새 스마트폰 모델에..
권민호 기자
19-06-10
1412 펜스 부통령, G20 美中 정상 회동 앞두고 中 인권탄압 비..
구본석 인턴기자
19-06-10
글쓰기
335,085,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