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골수 좌파, 클린턴 전 대통령 고문... “백신여권, 인간 자유 끝낼 것”

디지털뉴스팀  |  2021-04-01
인쇄하기-새창



▲ 나오미 울프 [사진=SOH 자료실]


[SOH] 미국과 유럽 등 서방 국가들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증명하기 위한 디지털 증명서 도입이 추진되는 가운데, 백신여권의 의무화가 인간의 자유 종말로 귀결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3월 30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민주당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보좌관 출신인 나오미 울프는 28일(이하 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해 “백신여권 의무화가 계획대로 추진된다면 서구에서 인간의 자유는 끝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만약 그녀가 보수파 인사라면 이런 발언을 해도 눈길을 끌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울프는 30여년 간 민주당원인 골수 좌파다. 그녀는 1996년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고문을 지냈고 유명한 페미니스트 작가이기도 하다.


백신여권은 항공사 탑승권처럼 스마트폰 앱을 다운받아 코드를 스캔해 확인하는 방식으로 사용될 전망이다. 공공장소 입장 시 음성(陰性)인지 확인하고 백신접종 여부를 증명하는 데 이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울프는 플랫폼의 역할에 대한 이해가 없다면 백신여권이 좋은 것처럼 여겨지지만 “이는 백신이나 바이러스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일단 백신여권이 도입되고 나면 개인은 시스템의 일부가 된다는 게 울프의 주장이다. 단순히 디지털 백신여권 앱 사용에만 그치지 않고 다른 기능들 역시 플랫폼에 탑재돼 이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울프는 “이러한 정보는 페이팔(PayPal) 계정과 전자화폐와 통합될 수 있다”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결제 방식과 통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모든 개인정보가 앱을 통해 공유·연결되면서 감시와 배척이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다. 울프는 “이것은 시민사회의 종말”이라면서 이런 일이 이스라엘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백신여권은 단순히 감염 및 백신 접종 여부 확인에만 국한된 게 아니라 개인의 일상을 제한하고 사회집단 참여의 가능 여부를 결정짓는 문제라고 봤다.


울프는 백신여권을 중국 공산당(중공) 정부가 빅데이터로 시민들의 행동 점수를 매기는 ‘사회적 신용평가 시스템’에 비유하기도 했다. 중공 정부는 이를 주민들을 전방위적으로 감시하고 사회적으로 통제하는 데 사용하고 있다.


그녀는 “어떻게 중공이 10억 명의 사람들을 전체주의 정권의 손아귀에 가두겠는가”라고 자문한 뒤 “중공은 5분 이내 반체제 인사들을 찾아낼 수 있다”면서 “이런 일은 미국에서 5개월 이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울프의 백신여권 의무화에 대한 비판은 백악관 발표에 앞서 정부가 백신여권에 대한 표준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뒤 이뤄졌다. 


미 백악관은 29일 디지털 백신여권을 개발하는 민간 기업과 협력해 백신여권 제도의 기준이 될 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백신여권 개발에 참여하지 않으며, “이는 민간에 의해 추진될 것”이라면서 백신여권 개발에 거리를 뒀다.


미국에선 뉴욕주가 최근 백신 접종 증명 앱 ‘엑셀시어 패스’(Excelsior pass)를 도입한다고 밝혀 가장 먼저 백신여권을 도입한 지역이 됐다.


이스라엘, 아이슬란드, 사우디아라비아 등의 국가에서는 이미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을 시작했으며, 우리 정부도 이달 중 백신여권 기능이 포함된 백신접종증명 앱 ‘그린패스’를 공식 개통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옥스퍼드대 레버훌름 인구통계학 센터 책임자인 멜린다 밀스는 “백신 여권이 어디에 쓰일지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085 獨 대학, 중 EU 제재 항의... 학내 공자학원 활동 중단
하지성 기자
21-04-16
2084 日 원자력 재처리 시설... 30년간 ‘후쿠시마 5배’ 방사..
디지털뉴스팀
21-04-16
2083 日 부총리, 방사능 오염수 배출 비난에 “그 물 마셔도 별..
강주연 기자
21-04-15
2082 대만 TSMC... 美 재제에 따라 中 슈퍼컴 업체에 공급 중단
한지연 기자
21-04-14
2081 AZ 대안으로 나선 '얀센'도 ‘혈전’ 발생... FDA ‘일시..
도현준 기자
21-04-14
2080 미얀마 군, 시민 학살도 모자라 ‘시신 장사’에 ‘장기..
이연화 기자
21-04-13
2079 바이든 행정부...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발언 반복
김주혁 기자
21-04-12
2078 도쿄전력, 후쿠시마 원전 폐기물 4000개 6년 넘게 관리 ‘..
강주연 기자
21-04-10
2077 日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임박... 해양 안전 비상
도현준 기자
21-04-10
2076 ‘인혈(人血)’ 넣은 나이키 ‘사탄 운동화’... 논란 끝..
구본석 기자
21-04-09
글쓰기
375,814,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