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춘제 스모그 완화 조치 실패... WHO 기준치 최고 45배까지 UP

한지연 기자  |  2018-02-16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 당국이 해마다 반복되는 ‘춘제(春節·음력 설) 스모그’를 억제하기 위해 이번 춘제를 앞두고 제한 조치를 실시했지만 효과를 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중국 신경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춘제 연휴 첫날인 전날 밤 베이징 시내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최고 293㎍/㎥까지 치솟았다.


베이징 환경관측센터에 따르면 전날 오전(8시)에서 오후(2시)까지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각각 10㎍/㎥, 30㎍/㎥로 비교적 안정적이었지만, 저녁 무렵 춘제 폭죽놀이가 시작되면서 오후 8시 108㎍/㎥로 올랐고 오후 11시에는 293㎍/㎥까지 치솟아 오염 최고등급인 5급을 기록했다.


폭죽 제한 조치기 내려지지 않은 근교 지역에서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451㎍/㎥까지 치솟기도 했다. 이는 중국 정부 기준치(35㎍/㎥)의 13배,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준치(10㎍/㎥)의 45배를 각각 넘는 수치다.


앞서 중국 당국은 작년 12월, 춘제 기간마다 반복되는 폭죽 폭발 사고와 스모그 급증을 해결하기 위해, 도심 주변 지역인 5환(環) 내 전 지역에 대해 폭줄놀이를 금지하고, 그 외 구역은 필요에 따라 각 지역 정부부처가 자체적으로 시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북경)시는 이번 춘제 연휴를 앞두고 폭죽놀이 금지 지역에 베이징경제개발구(北京经济开发区), 화이러우과학기술전문단지(怀柔科学城), 후이룽관(回龙观) 등 13개 구역을 추가로 확대했다.


안전감독국(安监局)도 이번 조치(폭죽 폭발 사고와 스모그 급증 억제)와 관련해 베이징 내 폭죽판매처를 지난해 511곳에서 올해 87곳으로 424곳(82.9%) 대폭 축소했으며, 판매기간도 2018년 2월 10일부터 20일로 제한했다. (사진: NEWSIS)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533 習 장기집권 추진에 中 각계서 비판·우려 봇물
하지성 기자
18-03-09
2532 習 장기 집권 추진에 사회 각계 반발
한지연 기자
18-03-05
2531 中 당국, 춘제 기간 30만 빈민 가정에 ‘TV’ 선물... 왜?
하지성 기자
18-03-05
2530 디지털로 바뀐 中 ‘홍바오’ 문화... 빨간 봉투는 이젠..
한지연 기자
18-02-21
2529 춘제 앞두고 中서 지진 다발... 시민들 불안
하지성 기자
18-02-18
2528 中 춘제 스모그 완화 조치 실패... WHO 기준치 최고 45배..
한지연 기자
18-02-16
2527 中, ‘안면 인식 안경’으로 시민감시 강화... 0.1초 당 1..
곽제연 기자
18-02-09
2526 中, 올해부터 전 지역서 ‘전자신분증’ 서비스 실시.....
권성민 기자
18-02-06
2525 日 스마트폰용 게임 ‘여행 개구리’, 中서 돌풍...왜?
김주혁 기자
18-02-03
2524 中 난징시 대규모 시위… 투자 사이트 단속에 강력 항의
하지성 기자
18-01-29
글쓰기
366,040,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