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국가 1급 도서관... 종교 출판물 길거리에 쌓아 놓고 소각, 왜?

권성민  |  2019-12-19
인쇄하기-새창



▲ [사진=웨이보]


[SOH] 중국 간쑤성 칭양시 전위안(鎮原)현 도서관은 최근 소장 중인 ‘불법’ 출판물, 종교 출판물 등 ‘주관성의 강한 도서’를 처분한다고 발표했다.


도서관 측은 이 통지 후, 해당 도서들을 거리 한복판에 쌓아 놓고 찢어 태웠고, 이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해 웹 사이트에 게시했다.


앞서 10월 도서관 측이 발표한 문서에 따르면, 이번 도서 처분은 중국 교육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중국 교육부의 기초 교육청은 전국의 초중학교 도서관에 ‘불법 서적’을 정리할 것을 통지했다.


교육부 당국의 이번 지침은 공산당 이데올로기에 맞지 않은 표현을 삭제하고, 언론 통제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전위안현 도서관은 지난해 서고 량 평가에서 국가 제1급 도서관으로 지정됐다.


도서관 측은 교육부 지침 이행과 관련해, 도서관은 사회 정보의 교류와 공유 시설이며, 핵심 가치의 육성을 영도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전위안현 도서관이 올린 도서 처분 영상에 대해, 문화대혁명 때 방대한 양의 역사 서적이 소각된 상황을 기억나게 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중국의 저명한 작가 장한즈(章含之)는 “책의 기록은 중국 문화의 명맥이다. 누가 그 기준을 결정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658 中, 우한 폐렴 확진자 폭증에 패닉... 하루 새 추가 확진..
박정진 기자
20-01-26
265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지 中 우한... 병실 부족으로 아..
박정진 기자
20-01-23
2656 우한 폐렴 확산에 놀란 中, ‘우한시 봉쇄’
구본석 기자
20-01-23
2655 홍콩 의료 전문가.... “우한발 폐렴 감염상황, SARS와 유..
김주혁 기자
20-01-22
2654 中, 춘제 귀성객 대이동 앞두고 ‘우한 폐렴’ 확진자 62..
한지연 기자
20-01-19
2653 中, 춘제 앞두고 우한 폐렴 두 번째 사망자 발생
권민호 기자
20-01-17
2652 홍콩 침사추이 춘제 퍼레이드 24년 만에 취소... 대규모..
한지연 기자
20-01-09
2651 中 ‘원인불명 폐렴’ 환자 60명 육박... 춘제, 인구 대이..
박정진 기자
20-01-07
2650 中 우한 폐렴 감염자, 수일 만에 급증... 사스 공포 확산
한지연 기자
20-01-04
2649 中, 원인불명 폐렴 집단 발생... 사스 불안 다시 급증
권성민 기자
20-01-01
글쓰기
364,336,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