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 침사추이 춘제 퍼레이드 24년 만에 취소... 대규모 시위 우려

한지연 기자  |  2020-01-09
인쇄하기-새창



▲ 홍콩 춘제 퍼레이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홍콩에서 매년 진행되던 춘제(春節·중국의 설) 퍼레이드가 24년 만에 취소됐다.


8일(현지시간) 명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 관광청은 매년 음력 설 연휴 기간에 홍콩 최대 관광지인 침사추이 지역에서 개최하던 춘제 야간 퍼레이드를 올해는 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1996년 시작된 후 매년 열리던 춘제 퍼레이드가 취소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홍콩 관광청은 이번 결정에 대해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도하기 위해서라고 해명했지만 대규모 시위를 우려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침사추이 지역은 홍콩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불렸던 홍콩이공대와 인접해 지난해 말부터 민주화 시위의 핵심 지역으로 떠올랐다.


홍콩 관광청은 춘제 퍼레이드 대신 오는 25~28일까지 웨스트카오룽 문화지구에서 세계 26개 팀이 참가하는 카니발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홍콩은 매년 다양한 연말 행사와 새해맞이 행사로 많은 관광객을 불러들였지만, 지난 해 말부터 대규모 시위를 우려해 각종 행사를 취소하면서 관광산업이 차질을 빚고 있다.


이러한 영향 등으로 지난해 11월 홍콩을 방문한 관광객 수는 265만 명을 기록해 전년 같은 달에 비해 56% 급감했다.


이는 2003년 4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대유행 이후 16년 만에 최악의 관광객 감소율이다.


지난해에는 10월 1일 국경절 밤에 열릴 예정이던 불꽃놀이 축제가 시위 우려로 10년 만에 취소됐으며, 10월 31일부터 12월 3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세계적 와인 축제 '와인앤다인'(Wine & Dine)과 11월 22∼24일로 예정됐던 음악예술 축제 '클락켄플랍'(Clockenflap) 등이 모두 취소됐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668 [영상] 목숨 걸고 우한으로 가 현지 참상 전한 시민기자..
디지털 뉴스팀
20-02-09
2667 中,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각 지방 정부 ‘이동 통제’ 실..
한지연 기자
20-02-06
2666 中 지식인, 시진핑에 우한 사태 책임 요구... ”퇴진하라..
권성민 기자
20-02-06
2665 우한폐렴 부실 대응에 시민 분노 UP... "썩은 정부는 필요..
이연화 기자
20-02-04
2664 우한 내 실제 사망자 집계보다 많을 것... 현지 장례 업체..
구본석 기자
20-02-03
2663 우한 폐렴으로 사투 중인 中... 조류독감까지 덮쳐 이중고..
도현준 기자
20-02-03
2662 우한 폐렴 창궐 속에도 야생동물 뒷거래 여전
구본석 기자
20-02-01
266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재앙... “당국의 정보 은폐와 부실..
디지털뉴스팀
20-01-29
2660 美 전문가, “우한 폐렴 감염도 역대 전염병 중 최고”.....
박정진 기자
20-01-29
2659 홍콩 전문가, 우한 폐렴 친족간 감염률 80% 이상
김주혁 기자
20-01-27
글쓰기
364,336,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