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기독교 탄압 어디까지?... 교회 십자가 → ‘공산당 五星’ 교체 지시

디지털뉴스팀  |  2020-10-23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편집]


[SOH] 중국 당국이 올해 수십 개 지역 교회에 십자가를 다섯 개의 별 문양으로 교체하도록 명령했다고 크리스천포스트(CP)가 12일 보도했다. 이 문양은 사탄을 상징하는 것이자 공산당을 상징하는 오성홍기(五星紅旗)에 그려진 것이다.


종교 자유를 위한 전문지인 ‘비터 윈터(Bitter Winter)’에 따르면, 지난 8월 장시성(江西省) 주장시(九江市)는 기독교 협회 등을 통해 70여 개의 소속 교회에 십자가를 오성으로 교체하라고 지시했으며, 9월 초 주장시 종교국은 교회의 인장에서 ‘기독교(Christianity)’라고 쓰인 한자를 제거하도록 명령했다.


이 지역 삼자(三自)교회 임원은 “모든 공식 교회는 신자들이 당을 주요 지도자로 받아들이고 그것을 따르도록 도장을 교체하라는 명령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교회 관계자는 “십자가는 우리 신앙의 상징이며, 그래서 교회 인장에 새겨진 것”이라며 “정부가 자신들의 힘을 과시하기 위해 다섯 개의 별로 대체한 것”이라고 했다.


삼자교회는 당국의 엄격한 통제를 받는 교회다. 중국 공산당은 기독교와 교회가 서구자본주의의 침략도구로 사용되었음을 이유로 들어 중국 내 교회들을 외국 기독교 선거 단체 혹은 외국 교회조직들과 분리시키는 종교정책을 단행했다. 이를 위해 중공 정부는 중국의 자유주의적 기독교지도자들을 앞세워 ‘삼자개혁운동’을 전개했는데, 삼자는 바로 ‘자치(自治)’, ‘자양(自養)’, ‘자전(自傳)’을 의미한다.


이번 지시는 시진핑 공산당 총서기의 ‘종교 중국화’ 정책의 일환으로, 모든 종교가 사회주의와 중공의 지시에 복종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비터윈터에 따르면, 올해 7월 란링(Lanling)현의 다중쿤에 위치한 수많은 삼자교회에 십자가가 철거됐으며, 대부분의 종교적 상징물과 구호들도 건물에서 제거됐다.


이에 대해 한 당국 관계자는 “기독교는 중국에 속하지 않기 때문에, 모든 교회에서 십자가를 없애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연합전선부는 린이(Linyi)시 삼자교회 목회자들을 긴급 소집하고 “기독교인이 너무 많기 때문에 지방 정부가 예배 장소를 더욱 제한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또 모든 공식적인 장소에서 교회 십자가 첨탑을 제거하라며, 이를 거부하는 교회들은 철거한다고 목회자들에게 경고했다.


중국은 불교, 도교, 이슬람교, 개신교, 천주교 등 5개 종교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중국 헌법에는 ‘시민은 종교의 자유가 있다’고 명시돼 있지만, 종교 행위에 대한 보호는 ‘정상적 종교 활동(normal religious activities)’으로 제한을 두어 탄압에 쓰일 명분을 열어두고 있다.


한편 중공은 국가가 승인한 성경 번역에 직접 나설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공산당은 지난해 말 학자들을 소집해 ‘시대에 발맞추기 위해 고전 교리를 정확하고 권위적으로 해석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달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가치 유권자 정상회담(Values Voter Summit)’ 연설에서 미국이 전 세계적으로 종교의 자유를 옹호할 것을 촉구하며, 실패하는 곳에는 곧 전체주의(totalitarianism)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오늘날 우리는 기독교인과 가톨릭 신자들이 중국 내에서 신앙을 실천하는 데 따르는 어려움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권위주의(authoritarian)에는 대부분 종교의 탄압이 뒤따른다. 종교를 광장 밖으로 밀어내는 것은 억압과 권위주의 정권으로 몰고 간다”고 비판했다.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737 상하이 코로나 감염자 증가... 푸동 공항, 직원 PCR 검사..
김주혁 기자
20-11-26
2736 우한 코로나 상황 보도한 女 시민기자, 징역 5년형
디지털뉴스팀
20-11-18
2735 中 운전자들 과도한 교통위반 단속에 울상... 돈벌이 위해..
디지털뉴스팀
20-10-27
2734 中 인권운동가, 샤먼대 앞에서 1인 시위... 공산당 퇴진..
김주혁 기자
20-10-27
2733 中 기독교 탄압 어디까지?... 교회 십자가 → ‘공산당 五..
디지털뉴스팀
20-10-23
2732 中 ‘국기법 개정안’ 통과... 애국심 고취 강요
하지성 기자
20-10-19
2731 中 칭다오. 국경절 연휴 후 코로나 집단 확진
한지연 기자
20-10-13
2730 광둥성, 국유 식량창고에 ‘중금속 쌀’ 2500톤 이상
권민호 기자
20-10-08
2729 [영상] 외출 금지로 뿔난 西安 외대생들... 한밤 증 함성..
도현준 기자
20-09-25
2728 ‘문명 점수제’ 도입 나선 中... 시민 반발에 잠정 보류
김주혁 기자
20-09-17
글쓰기
368,576,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