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대졸자 수는 계속 증가하는데 취업난은 갈수록 악화

한지연 기자  |  2018-03-15
인쇄하기-새창


 [SOH] “올해 중국의 대졸자 수가 사상 최대인 820만 명에 달해, 농민공 수와 합하면 올해 도시지역의 실업률을 5.5% 이내로 억제하는 것은 어렵다”고 닝지저(寧吉喆) 중국 국가 통계국 국장이 현지의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밝혔다.


중국 당국의 발표에 따르면, 대학 졸업자 수는 2001년에 114만 명이었지만 10년 후인 2011년 660만 명에 달했다. 이후에도 매년 2-5%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면서 지난해 795만 명으로 늘어났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 셰톈(謝田) 교수는 중국에서 대졸자 수가 급증한 요인은 “장쩌민 정권이 1999년 ‘고등교육 시스템 개혁’을 주도해 대학의 입학정원을 확대하고 대학을 흡수, 합병한 데 있다”고 지적했다.


셰톈 교수는 최근 들어 중국 내 물가 인상 등으로 각 가정의 주택, 교육, 의료, 사회보험 등 지출 부담이 증가해 소비 침체와 경기악화가 장기화하면서 대졸자 구직난도 일상화됐다고 지적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닝 국장의 발언에 대해 “4년간 고등교육을 받고도 (취업난으로) 오히려 무거운 짐이 되었다”, “많은 유능한 인재들이 일자리를 찾지 못해 취업시장의 그늘에서 방황하고 있다”는 등 대졸자 취업에 대한 정부의 미흡한 처사를 꼬집는 댓글이 이어졌다.


이와 함께 당국이 검토 중인 정년연장 계획에 대해서도 “매년 대졸자들의 취업난은 가중되고 있는데, 당국은 이에 대책 마련은 커녕 오히려 고용을 연장하려 한다며, 하루속히 젊은이들에게 일자리를 양보하라는 촉구도 이어졌다.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547 中 쓰촨성 타워 크레인 기사 ‘임금인상’ 단체 시위... 1..
권성민 기자
18-05-03
2546 ‘안면인식’에 중독된 中, ‘공공화장실 휴지’ 사용까지..
곽제연 기자
18-04-24
2545 中 선전시, 5월부터 AI로 교통법규 위반자 단속
하지성 기자
18-04-22
2544 도(度) 넘는 인터넷 검열에 中 네티즌 폭발
권성민 기자
18-04-19
2543 신장위구르, 6월부터 ‘지하철 승차권 구매자’에 ‘실명..
하지성 기자
18-04-11
2542 ‘통제와 감시’에 미친(狂) 中, 이번에는 ‘음성 데이터..
김주혁 기자
18-04-09
2541 中 각 지역서 신축 건물 쟁탈전... 당국의 ‘부동산 가격..
하지성 기자
18-04-09
2540 中 베이징대 교수들... 당국의 사상통제에 ‘Good Bye’
박정진 기자
18-03-31
2539 中 네티즌들, 美 추가관세 비판하는 中 당국에 일침
김주혁 기자
18-03-29
2538 中 전인대 기자회견서 얼굴 찡그린 女기자, 네티즌들에게..
한지연 기자
18-03-24
글쓰기
368,377,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