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펄펄 끓는 中... 북부지역 곳곳, 40도 넘는 가마솥’

편집부  |  2017-07-13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 남부지역이 최근 한 달 이상 이어진 폭우로 사상자 발생, 가옥 파손 등 큰 피해를 입은 가운데, 북부지역에서는 최악의 폭염 경보가 발령되는 등 올 들어 가장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적지 않은 폭염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중국 중앙기상대는 중국 북부 신장(新疆), 네이멍구(內蒙古), 닝샤(寧夏), 허베이(河北) 등 21개성의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으로 치솟을 것으로 예보하고 이들 지역에 고온 황색경보를 발효했다.


실제로 초복이었던 12일, 신장과 네이멍구, 닝샤의 10개 현은 낮 최고기온이 40∼42도를 육박하며 역대 최고기온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신장 투루판지구 일부 지역은 전날 최고 기온이 49도까지 오르고, 지표 온도는 88도까지 치솟았다.


지난 7일부터 폭염이 이어진 네이멍구 어얼둬쓰(鄂爾多斯)도 전날 최고기온이 39.4도까지 오르면서 역대 최고 기온 기록을 경신했으며, 닝샤 인촨(銀川)도 40도를 기록해 지난 2000년 세운 최고기온 기록을 갈아치웠다. 또 산시성 시안(西安)을 비롯해 19개 시의 기온도 전날 40도를 넘어서면서,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대는 이날 중국 전체 면적의 3분의 1에 달하는 약 364만㎢ 지역에서 고온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쑨쥐(孫軍) 중앙기상대 수석예보관은 “이번 더위는 대륙 편서풍으로 인한 따뜻한 기류가 영향을 주면서 고기압 하강과 복사열로 인해 지표면의 기온이 상승하면서 발생했다”면서, ”지속 시간이 길고, 특정 지역의 강도가 강한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상대는 어린이나 노약자들이 고온 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당분간 외부활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554 中 인권 변호사 아들, 출국 직전 출금돼
편집부
17-11-17
3553 이동식 트랩 VS 비상구… 오바마와 비교되는 트럼프
편집부
17-11-16
3552 지하철 좌석에서 상 펴놓고 아들 공부시킨 母
편집부
17-11-13
3551 아시아 경제발전의 폐해, ‘전자 폐기물’
편집부
17-11-11
3550 트럼프 대통령 訪中 전 움직임에 담긴 의미
편집부
17-11-10
3549 중 로봇, ‘임상의사 국가시험’서 고득점으로 합격
편집부
17-11-10
3548 긴 줄에서 새치기하고도 되려 큰 소리 치다 ‘대파’로 구..
편집부
17-11-08
3547 19대 폐막 후 習 주석 흉상 성황리 판매... ‘개인숭배’..
편집부
17-11-01
3546 14세 러시아 모델, 中서 과로사… 노예노동?
편집부
17-11-01
3545 시각장애인 인권활동가 천광청 “中 민주화, 인터넷이 촉..
편집부
17-10-30
글쓰기
289,725,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