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중학교, ‘교내 휴대전화 사용 금지’ 규정을 어긴 학생 휴대폰 망치로 부숴

편집부  |  2017-07-14
인쇄하기-새창



[SOH] 중국의 한 중학교가 ‘교내 휴대전화 사용 금지’ 규정을 어긴 학생들의 휴대폰을 망치로 부수는 과격한 처벌을 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주고 있다.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중국 중시전자보 등에 따르면 학생들 앞에서 휴대전화를 부수는 중학교 교사 영상이 최근 리스핀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개됐다. 


영상 속에는 망치로 휴대전화를 부수는 교사 앞으로 줄 맞춰 앉은 학생들 모습이 보인다. 교사가 여러 명인 것으로 보아 일부 학급을 모이게 했거나, 전교생이 운동장에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이 학교의 정확한 이름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구이저우(貴州) 성 구이양(貴陽) 시에 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해당 기사에 대해 “일부 학생들이 ‘교내 휴대전화 사용 금지’ 규정을 어겨, 이들을 벌하기 위해 취한 조치”라고 밝혔다.


학교 측의 과격한 처벌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휴대전화는 학생 개인의 재산”이라며, “규정을 어겼다고 학교가 학생의 물건을 파손할 권리는 없다”고 비난했지만, 일부에서는 “규정을 어긴 학생들에게 확실히 가르쳐줄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소식을 접한 해외 네티즌들은 “어처구니가 없다. 학교가 아니라 깡패집단 같다”, “공산국가에서는 저런 식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는가?”, “규정 위반에 대해선 국가나 학교나 너무 폭력적으로 대처한다”, “하나부터 열까지 통제와 탄압으로 점철된 나라”라는 등의 입장을 나타내며, 놀라움과 혐오를 나타냈다. (사진: 중국 리스핀 영상 캡처)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554 中 인권 변호사 아들, 출국 직전 출금돼
편집부
17-11-17
3553 이동식 트랩 VS 비상구… 오바마와 비교되는 트럼프
편집부
17-11-16
3552 지하철 좌석에서 상 펴놓고 아들 공부시킨 母
편집부
17-11-13
3551 아시아 경제발전의 폐해, ‘전자 폐기물’
편집부
17-11-11
3550 트럼프 대통령 訪中 전 움직임에 담긴 의미
편집부
17-11-10
3549 중 로봇, ‘임상의사 국가시험’서 고득점으로 합격
편집부
17-11-10
3548 긴 줄에서 새치기하고도 되려 큰 소리 치다 ‘대파’로 구..
편집부
17-11-08
3547 19대 폐막 후 習 주석 흉상 성황리 판매... ‘개인숭배’..
편집부
17-11-01
3546 14세 러시아 모델, 中서 과로사… 노예노동?
편집부
17-11-01
3545 시각장애인 인권활동가 천광청 “中 민주화, 인터넷이 촉..
편집부
17-10-30
글쓰기
289,725,2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