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태풍 속 긴급한 대피 중에도 대만인들에게 ‘하나의 중국’ 강요한 중국인들

이연화 기자  |  2018-09-10
인쇄하기-새창



▲ 태풍에 고립됐던 日 간사이 국제공항 이용객들


[SOH]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하나의 중국’에 대한 압력 행사를 주저 않는 중국인들이 태풍으로 발이 묶인 일본 공항에서 대만인들에게 이를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전날 제21호 태풍 제비로 물에 잠겨 폐쇄된 일본 간사이공항에서 중국인들은 자국 대사관이 제공한 대피용 버스에 일부 대만인들이 탑승을 부탁하자 “하나의 중국을 인정”할 경우에만 허용하겠다고 주장했다.


당시 태풍 여파로 침수돼 모든 항공기 운항이 중단, 취소되면서 매우 혼잡했고 중국인 750명과 대만인 500명 등을 포함한 3000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남게 됐다.


일본 정부는 버스와 선박 등을 투입해 관광객들을 국적에 상관없이 대피시켰다. 중국대사관도 자국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별도로 대피용 버스를 공항에 투입했지만 대만 측에서는 별도의 교통편은 제공하지 않았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관광객들은 “그렇게 긴박한 대피 상황 중에도 중국인들은 ‘하나의 중국’을 강요하며, 강요를 받아들이는 대만인들에게만 ‘조건부 친절’을 베풀었다”고 혀를 내둘렀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을 반대하는 독립성향의 차이잉원 총통 취임 이후 대만에 대해 군사적, 외교적 압박을 전 방위적으로 가하고 있으며,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친대만 행보를 강화하는 데 강하게 반발하며 대만의 국제적 고립을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사진: AP/NEWSIS)



이연화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3768 中, 주변국에 민폐 끼치는 ‘인공강우’ 확대... 티베트에..
이연화 기자
18-11-17
3767 中 여행사, 한국행 관광상품 출시 후 수 시간 만에 취소....
권성민 기자
18-11-15
3766 경기 부양 위해 ‘대기 개선 포기’한 中... ‘스모그 대..
하지성 기자
18-11-14
3765 中 인터넷 독재 어디까지?... 對정부 비난 막기 위해 '1인..
이연화 기자
18-11-13
3764 중국공산당이 파룬궁 수련자 가족을 파괴한 이야기
도현준 기자
18-11-12
3763 中 국제 항공우주 박람회서 광폭 동체 항공기 공개... 러..
김주혁 기자
18-11-10
3762 ‘개방과 포용’ 내건 中 세계인터넷대회, ‘공개 토론→..
박정진 기자
18-11-09
3761 中, AI 무기 개발 위해 영재 청소년 31명 선발... 우려와..
곽제연 기자
18-11-08
3760 주중 미 대사관, 위챗 계정에 펜스 부통령 對中 비난 연설..
박정진 기자
18-11-07
3759 中 당국, 신장위구르 ‘재교육 캠프’ 확장에 ‘3조원’..
권민호 기자
18-11-07
글쓰기
319,730,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