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中, 위구르족 강제 산아 제한... 출산율, 전년 동기 대비 30% ↓

디지털뉴스팀  |  2020-09-26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SOH] 2018년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출산율이 직전 연도 같은 기간보다 약 3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신규 자궁내피임기구(IUD) 시술 건수도 인구 10만명 당 약 1000명에 달했다. 중국 전체 시술 건수의 80%에 해당하는 수치다. 


미국 CNN방송은 중국 정부 자료를 인용해, 중국이 위구르족 여성들을 대상으로 강제 불임 시술을 했다는 의혹이 통계적으로도 공식 확인됐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기사는 신장 관련 연구로 유명한 아드리안 젠즈 공산주의희생자기념재단 선임 연구원의 보고서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불임 시술을 받은 위구르족 여성이 2016년 인구 10만명당 50명 미만에서 2018년 250명으로 2년새 5배 이상 급증했다는 내용이다. 


젠즈 연구원은 "중국이 위구르족 여성의 출산을 막기 위해 불임 시술을 강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유엔은 강제적인 산아제한 정책을 대량학살로 규정한다"고 설명했다. 


신장 정부는 CNN의 논평 요청에 "2018년 신장 지역 신생아 수가 2017년보다 약 12만명 감소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이 중 8만명은 가족계획 정책을 준수하는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아기를 낳지 않은 것이고, 나머지 4만명은 교육 및 경제 발전에 따라 자연적으로 어린이 수가 줄어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젠즈 연구원은 중국의 주장에 대해 "자연 출산율의 변화는 12~36개월이 아닌 최대 10년에 걸쳐 일어나야 한다"며, "예년보다 17배 많은 여성들이 자발적으로 불임 시술을 받았을 가능성이 얼마나 될 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국무부에 따르면 위구르족 1100만여명 중 최대 200만명이 자치구 내 강제 수용소에 감금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이슬람 신앙을 포기하도록 강요받고 사회주의 사상과 공산당에 대한 세뇌 교육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 news1



디지털뉴스팀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04 일자리 찾아 베트남 찾는 중국인 급증... 中 당국 국경 봉..
김주혁 기자
20-10-26
4003 中, 코로나 단속 위해 자국민 해외 단체여행 금지
디지털뉴스팀
20-10-24
4002 “中, 대만 군사 압박은 전쟁 아닌 ‘위협’ 위한 것”
디지털뉴스팀
20-10-20
4001 홍콩 시위 참여 후 소식 끊긴 할머니... 中 공안에 체포돼..
강주연 인턴기자
20-10-19
4000 中 신장 무슬림 종교 탄압 강화... 개별적 성지순례 금지
구본석 기자
20-10-17
3999 [아하! 그렇구나] 中 ‘10월 1일’은 가장 독한 풍수 형국
편집부
20-10-15
3998 [古中文化] ‘삶’과 ‘죽음’을 서로 허락하는 것은 단순..
편집부
20-10-05
3997 중국계 뉴욕 경찰, 스파이 혐의로 체포... 中 총영사관에..
하지성 기자
20-10-03
3996 中 국영 ‘코로나’ 선전 드라마.... ‘여성 비하’로 네..
디지털뉴스팀
20-09-26
3995 中, 위구르족 강제 산아 제한... 출산율, 전년 동기 대비..
디지털뉴스팀
20-09-26
글쓰기
366,241,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