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美 법무부, 불량 KN95 마스크 제조한 中 업체 또 제소

김주혁 기자  |  2020-06-24
인쇄하기-새창



▲ [사진=SOH 자료실]


[SOH] 미 법무부가 지난 17일, 14만개 이상의 가짜 KN95 마스크를 제조해 미국에 수출한 중국 기업을 연방 식품의약품화장품법 위반으로 제소했다. 이 중국 기업은 마스크의 여과 효율 등이 기준을 통과했다며 허위로 신고했다.

 
중국 선전에 본사를 둔 크로포트 그룹(克勞德科技集團, Crawford Technology Group)은 자사가 제조한 KN95 마스크가 95%의 여과 효율이 있어 세균, 먼지, 스모그 등으로부터 호흡기를 보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미 법무부는 해당 마스크의 평균 여과율은 22.33%로 조사됐다며, 업체의 주장이 ‘과장된 허위 선전’이라고 지적했다.

 
KN95는 중국이 국가규격으로 정한 방진 마스크 규격으로, 평가대상은 중국 제조업체 제품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미국 질병예방관리센터(CDC)와 미국 노동안전위생연구소(NIOSH)가 인정하는 의료용 고기능 마스크 N95가 부족해지자, 미국 등 각국 의료기관은 중국의 KN95 마스크를 긴급 사용하고 있다.

 
뉴저지주 크레이그 카페니토(Craig Carpenito) 연방 검사는 “미국은 코로나 사태로 의료장비 부족을 겪고 있지만 법무부는 의료진이 더 이상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불량 의료장비를 판매하는 기업을 단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 국토안보조사국(HSI) 뉴욕사무소를 담당하는 제이슨 몰리나(Jason Molina) 특별 수사관은 “전 세계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수많은 인명피해와 고통을 겪고 있다. 게다가 금전적 이익을 위해 이 비극을 악용하는 기업들로 수백 만 명의 생명이 위험에 처하게 됐다”고 한탄했다.

 
법무부는 지난 6월 초에도 성능 미달의 N95 마스크 50만여개를 미국에 수출한 중국 마스크 제조 업체 금면포장인쇄(金年包装印刷) 유한공사를 제소한 바 있다.



김주혁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65 빈과일보 폐간 선언... 臺 “홍콩 언론·출판 자유 종언”
도현준 기자
21-06-24
4064 언론 탄압 표적된 빈과일보... 시민들 폭풍 구매로 정부에..
이연화 기자
21-06-19
4063 中 광둥성 원전 논란... 사고 발생 시 한국은?
디지털뉴스팀
21-06-18
4062 中, 창당 100주년 앞두고 ‘공산 영화’ 집중 상영으로 애..
도현준 기자
21-06-18
4061 濠 매체... ‘코로나 팬데믹 전 백신 특허 출원한 中軍 연..
김주혁 기자
21-06-11
4060 中, 인구 감소에도 위구르족은 산아제한... 강제 피임·불..
권성민 기자
21-06-09
4059 中 국정 역사교재... 韓 역사 순서 왜곡
디지털뉴스팀
21-06-08
4058 中 히말라야에 싼샤댐 3배 규모 댐 건설... 주변국에 ‘물..
디지털뉴스팀
21-06-07
4057 中 우한연구소... 코로나19 자연발생 주장 위해 논문 조작
미디어뉴스팀
21-06-01
4056 中 로켓 통제불능... 국제 ‘책임기준’ 미달
김주혁 기자
21-05-28
글쓰기
379,397,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