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 시위 참여 후 소식 끊긴 할머니... 中 공안에 체포돼 1년 넘게 ‘감금·고문·세뇌’ 당해

강주연 인턴기자  |  2020-10-19
인쇄하기-새창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편집]


[SOH] 홍콩 반정부 시위에 적극 참여해온 중국 선전 주민 알렉산드라 웡(64)이 지난 8월 중국 공안에 체포돼 1년 이상 감금·고문·세뇌·협박 등에 시달린 것으로 밝혀졌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웡은 이날 홍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8월 중국 공안에 체포된 후 지난 1년 여간 사실상 구금 상태에 있었다"고 밝혔다.


선전에 사는 웡은 지난해 6월부터 체포 전까지 홍콩 시위에 꾸준히 참여했다. 그는 시위 현장에서 자신의 몸보다 큰 영국 국기를 흔드는 모습이 종종 언론 카메라에 포착돼 ‘웡 할머니’(Grandma Wong)로 불리며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그러나 웡은 지난해 8월 11일 홍콩 타이쿠역 인근에서 열린 시위에 참석한 이후 자취를 감춰 인권단체와 민주화 운동가들은 그의 소재에 대해 우려를 표해왔다.


14개월 만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웡은 당시 병원에서 부상 치료를 받고 집으로 가던 중 중 접경지역에서 중국 공안에 체포됐다고 밝혔다.


웡은 체포된 후 45일 동안 5평 남짓한 방에서 26명과 함께 생활하며 공안 당국의 조사를 받았지만 자신이 어떤 혐의로 체포됐는지는 알 수 없었다.


그는 강제구금에서 풀린 뒤 중국 산시성 북서부 지방으로 보내져 5일간 정신 개조를 위한 ‘애국 캠프’에서 세뇌 교육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웡은 1년간 자택이 있는 중국 선전에만 머무른다는 조건을 달고 보석으로 풀려났다. 그는 석방에 앞서 카메라 앞에서 ‘고문당한 적이 없으며, 다시는 시위에 참여하거나 언론과 인터뷰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강요당했다고 폭로했다.


웡은 석방 후에도 자신이 공안이 불시에 자택을 검문하고 주변을 감시하는 등 사실상 가택 연금 상태에 처했다고 밝혔다.


웡은 “공안은 내가 어떤 혐의로 체포됐는지 알리지 않아 사실상 강제 구금이었다”며, “구금 중 정신적 학대 속에 생명의 위협에 시달려야 하는 최악의 상황에 처해 있었다”고 토로했다.


웡은 지난 8월 말 중국에서 배를 타고 대만으로 도피하던 중 체포된 민주화 운동가 12명에 대해 “나보다 더 끔찍한 상황에 처해 있을 것”이라며, 그들의 석방을 촉구했다.



강주연 인턴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022 캐나다 선수, 2019년 가을 우한 군 체육대회서 ‘코로나19..
구본석 기자
21-01-22
4021 英, 중국산 손 소독제 긴급 리콜, 살균효과 없고 유독 물..
도현준 기자
21-01-22
4020 中 사업가, 美 텍사스 공군기지 인근에 풍력발전소 건설
한지연 기자
21-01-04
4019 [天滅中共] 고대 연수(年獸) 전설과 中共
편집부
21-01-02
4018 ‘패왕급’ 한파, 中 80% 지역 강타
국제 뉴스팀
20-12-31
4017 美 애플, 中 앱스토어 자체 검열... VPN, 파룬궁 관련 등..
이연화 기자
20-12-30
4016 中, 호주 ‘석탄 때리기’로 된서리... 8년 만에 최강 한..
하지성 기자
20-12-29
4015 화웨이, 위구르족 얼굴 인식 소프트웨어 테스트
권성민 기자
20-12-28
4014 中 통신망, 해외 로밍서비스 통해 외국인 모바일 감시
디지털뉴스팀
20-12-19
4013 문제 없다던 시노팜... 中 해외 근로자 다수, 백신 접종..
강주연 인턴기자
20-12-18
글쓰기
371,680,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