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남미 국가 칠레... 46년 만에 ‘눈폭탄’

편집부  |  2017-07-17
인쇄하기-새창



[SOH] 좀처럼 눈이 내리지 않는 곳으로 알려진 칠레 중남부가 46만에 폭설로 뒤덮였다.


15일(현지시간) 스페인 EFE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칠레 수도 산티아고 일대에 기록적인 폭설이 내려 정전이 발생하고 도로가 폐쇄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칠레 기상청은 이번 폭설로 산티아고 일부 도심 지역에서는 적설량이 40㎝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폭설로 산티아고에서는 도로가 빙판길이 되고 일부 도로는 폐쇄돼 차량 교통이 극심한 혼란을 빚었고, 정전이 발생해 영하 3도까지 떨어진 추위 속에서 시민 약 30만명이 큰 불편을 겪었다.


한편, 칠레 국가비상국(ONEMI)은 이날 "칠레 15개 지역 중 14개 지역이 폭우와 심한 뇌우, 큰 파도, 폭설 등 이상 기후를 겪고 있다"며, 주의경보를 발령했다.


아리카와 파리나코타 지역에는 이른 오전부터 거대한 파도가 밀려와 해변 지역 주민들이 대피해야 했다. 남부 비오비오 지역에는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심한 뇌우가 몰아쳤고, 몰레 지역엔 폭우가 쏟아졌다.


칠레 기상당국은 라 아로카니아와 아이센 해변 지역에 뇌우 경계령을, 산 펠리페와 로스 안데스, 발파라이소주에는 진눈깨비와 서리 경보를 각각 발령했다.


산티아고는 7월 평균 최저기온이 3.9℃, 평균 최고기온은 15℃로 우리나라 늦가을과 비슷한 날씨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58 MS 윈도 ‘그림판’, 머지않아 사라질 듯
편집부
17-07-25
657 美 소녀, 목욕 중 스마트폰 사용하다 감전돼 사망
편집부
17-07-24
656 베트남 전역 ‘뎅기열 기승’... 여행객 통해 국내 유입..
편집부
17-07-24
655 잠자던 부인 실종... 순식간에 집 두 채 꿀꺽 삼킨 씽크홀
편집부
17-07-19
654 전 세계서 피살되는 ‘환경운동가’ 급증
편집부
17-07-18
653 남미 국가 칠레... 46년 만에 ‘눈폭탄’
편집부
17-07-17
652 [아하! 그렇구나] 여름철 효자, 수박
편집부
17-07-16
651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 된 앱(APP)은?
편집부
17-07-13
650 남극 라르센 빙붕 균열 가속... 머지않아 초거대 빙산 떨..
편집부
17-07-12
649 ‘제2의 호날두’ 기대되는 귀여운 3살 축구 천재 (영상)
편집부
17-07-08
글쓰기
279,409,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