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남미 국가 칠레... 46년 만에 ‘눈폭탄’

편집부  |  2017-07-17
인쇄하기-새창



[SOH] 좀처럼 눈이 내리지 않는 곳으로 알려진 칠레 중남부가 46만에 폭설로 뒤덮였다.


15일(현지시간) 스페인 EFE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칠레 수도 산티아고 일대에 기록적인 폭설이 내려 정전이 발생하고 도로가 폐쇄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칠레 기상청은 이번 폭설로 산티아고 일부 도심 지역에서는 적설량이 40㎝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폭설로 산티아고에서는 도로가 빙판길이 되고 일부 도로는 폐쇄돼 차량 교통이 극심한 혼란을 빚었고, 정전이 발생해 영하 3도까지 떨어진 추위 속에서 시민 약 30만명이 큰 불편을 겪었다.


한편, 칠레 국가비상국(ONEMI)은 이날 "칠레 15개 지역 중 14개 지역이 폭우와 심한 뇌우, 큰 파도, 폭설 등 이상 기후를 겪고 있다"며, 주의경보를 발령했다.


아리카와 파리나코타 지역에는 이른 오전부터 거대한 파도가 밀려와 해변 지역 주민들이 대피해야 했다. 남부 비오비오 지역에는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심한 뇌우가 몰아쳤고, 몰레 지역엔 폭우가 쏟아졌다.


칠레 기상당국은 라 아로카니아와 아이센 해변 지역에 뇌우 경계령을, 산 펠리페와 로스 안데스, 발파라이소주에는 진눈깨비와 서리 경보를 각각 발령했다.


산티아고는 7월 평균 최저기온이 3.9℃, 평균 최고기온은 15℃로 우리나라 늦가을과 비슷한 날씨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68 유명 캐릭터와 똑같은 실제 인물들 [2]
최선 기자
18-01-17
767 [아하! 그렇구나] 점심식사 후 마시는 커피, 건강엔 어떨..
한지연 기자
18-01-05
766 임사 체험자의 증언... “지옥은 존재한다”
권성민 기자
18-01-04
765 세계 각국...中共의 ‘긴 팔’ 경계
김주혁 기자
18-01-03
764 아시아, 과도한 대규모 개발 사업으로 ‘모래 고갈’ 직면
한지연 기자
18-01-02
763 목숨까지 내놔야 하나?... 지난해 언론인 81명 사망, 250..
권성민 기자
18-01-01
762 베트남, 각 학교에 ‘청량음료’ 광고 및 판매 중지... 왜..
곽제연 기자
17-12-28
761 홍콩과기대 졸업식서 앉아서 國歌 듣던 학생, 강제 퇴장
박정진 기자
17-12-21
760 자살 방지 특효약
편집부
17-12-18
759 성큼 다가온 스마트폰 ‘생체인증’
한지연 기자
17-12-16
글쓰기
295,237,3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