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아하! 그렇구나] 건강과 직결된 대기오염... 韓 연평균 PM2.5 WHO 기준 4배

한상진 기자  |  2023-09-19
인쇄하기-새창

[SOH] 미세먼지가 뿌옇게 덮인 하늘은 보기만 해도 가슴이 답답해진다. 특히 초미세먼지(PM2.5) 경보가 발령된 날은 더욱 그렇다. 이것은 단지 기분 탓은 아니다.  

초미세먼지로 인한 건강 위협이 특히 아시아와 아프리카 국가에서 많은 사람들을 고통 속에 몰아넣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미국 시카고대 에너지정책연구소(EPIC)는 최근 ‘대기의 질 생명 지수(AQLI)’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대기오염으로 인한 건강 악화 사례의 75%가 방글라데시, 인도, 파키스탄, 중국, 나이지리아, 인도네시아 등 6개국에서 집중 발생했다. 

EPIC는 공기 중 초미세먼지 입자가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 수준을 충족하면 전 세계 기대수명이 평균 2.3년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의 연평균 초미세먼지는 입방미터당 20.4μg으로, 역시 WHO의 권고 수준(입방미터당 5μg)의 약 4배로 나타났다. 

EPIC는 우리나라가 WHO의 권고 수치에 충족할 경우, 평균 수명이 1.5년 연장될 것으로 전망했다. 우리나라로 유입되는 초미세먼지의 상당량은 중국에서 발원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 의하면 2013년부터 10년간 중국은 초미세먼지를 40% 이상 줄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WHO의 초미세먼지 연평균 권고 수치인 입방미터당 5μg(마이크로그램)보다 훨씬 높은 29μg을 보이고 있다.

공기의 질을 평가하는 기준을 가진 국가는 아시아의 35.6%, 아프리카의 4.9%에 불과하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기준이 없기 때문에 공기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을 세우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환경 문제는 우리만 노력한다고 해서 되지 않는 것인 만큼 인식의 향상과 물리적 개선, 국가 간 노력 등 포괄적 접근 방식이 요구된다.


한상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552 [미스터리 TV] 남극서 발견된 초대형 피라미드
미디어뉴스팀
23-12-03
1551 [SOH 산책] 윤회와 환생을 통한 여행
디지털뉴스팀
23-12-03
1550 [SOH 이슈] 일대일로의 추락과 중국의 위상
디지털뉴스팀
23-12-02
1549 [SOH Info] 손절 자초하는 中共의 외교 매너
디지털뉴스팀
23-11-28
1548 [SOH 산책] 성년례(成年禮)
디지털뉴스팀
23-11-27
1547 [古中文化] 아욱과 청백리(淸白吏)
문화부
23-11-23
1546 [SOH 산책] 부모와 자녀(하)
디지털뉴스팀
23-11-18
1545 [古中文化] 고대 복식에 담긴 지혜
문화부
23-11-14
1544 [SOH 산책] 올바른 선택
디지털뉴스팀
23-11-13
1543 [SOH 산책] 부모와 자녀(상)
디지털뉴스팀
23-11-09
글쓰기

특별보도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많이 본 기사

더보기

SOH TV

더보기

포토여행

더보기

포토영상

더보기

CCP OUT

더보기

이슈 TV

더보기

꿀古典

더보기
422,896,439

9평 공산당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