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호주 연구단체... “中 장기이식 국제 과학 논문 99%, 기증자 동의 없어”

곽제연 기자  |  2019-02-14
인쇄하기-새창



▲ [사진=Human Harvest 영상 캡처]


[SOH] 중국의 장기이식에 관한 약 400편 이상의 국제 과학 논문이 중국의 비윤리적인 장기이식 수술을 바탕으로 작성됐다는 의혹이 국제 과학계에서 제기됐다.


호주 맥쿼리대 웬디 로저스 교수 연구진이 2000년 1월부터 2018년 4월까지 영문 학술지에 발표된 장기이식에 관한 논문 총 445편을 전수 조사한 결과다.


로저스 교수 연구진은 6일(현지시각) “대상 논문의 99%에서 장기 기증자의 동의 여부가 누락됐고, 92.5%의 논문은 이식된 장기가 사형수의 것인지 아닌지 밝히도록 되어 있는 규정을 준수하지 않았다”며 “이는 국제 연구윤리를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다.


논문의 근거가 된 장기이식 수술은 총 8만 5477건에 이른다. 이 연구는 같은 날 국제 의학 저널 ‘BMJ Open’에 게재됐다.


연구진은 이 같은 문제가 중국 내 비윤리적 장기 이식수술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간 중국 의료계가 자국 내 사형수에게서 본인의 동의 없이 장기를 적출해 시장에 공급해왔다는 의혹이 수차례 제기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로 유전자편집 아기를 탄생시킨 ‘허젠쿠이 사태’로 논란을 겪은 중국은 이번 발표를 계기로 다시 한 번 연구 윤리 문제로 주목을 받게 됐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지난 2016년 데이비드 킬고어 전 캐나다 아태담당 국무장관 등 연구진이 발표한 보고서를 상세히 인용했다. 해당 보고서는 중국 정부와 의료계가 각각 발표하는 장기이식 수술 건수에 큰 차이가 있다는 의료 현실을 고발한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합법적으로 시행되는 장기이식 수술은 연간 약 1만 건이라고 발표했지만, 중국 의료계에선 매년 약 6만건에서 최대 10만건의 장기이식 수술이 진행되고 있어 큰 차이를 보였다.


베네딕트 로저스 영국 보수당 인권위원회 부의장은 5일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인간의 장기를 수확하는 중국의 악몽(The Nightmare of Human Organ Harvesting inChina)’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이 같은 상황을 전했다.


그는 “2010년 중국 내 자발적인 장기 기증 건수는 단 34건이었으며, 2018년에도 약 6000건밖에 되지 않았다”면서 “중국내 수백 개의 병원에서 수일 내에 환자에게 맞는 장기를 공급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는 비자발적인 장기 공급원이 필요하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일관되게 이 같은 주장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제푸 전 중국 보건부 부부장은 이러한 의혹에 대해 “2015년 이미 ‘완전히 자발적인’ 장기기증 시스템이 도입됐다”며 대량 장기 수집에 관한 주장은 억측”이라고 밝혔다.


중국 중환자실에서 연간 600만명이 사망하는데 이 중 극히 일부만 장기를 기증한다고 하더라도 중국 내 수요를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를 진행한 로저스 교수는 이번 사안이 비단 중국 내의 문제만이 아님을 강조했다.


로저스 교수는 “연구 책임자들은 중국이 이 사안을 불투명하게 운영하는 것에 대해 심적인 압박을 느끼지 않으며 자신들과 무관한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국제윤리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모든 논문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또 향후 관련 연구를 위한 정책과 윤리 기준을 발전시키기 위해 국제 정상회담 개최를 촉구했다. / IVEN



곽제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2 中 신장 위구르 DNA 수집에 장비 팔아 온 美 회사, “판매..
이연화 기자
19-03-06
101 캐나다 하원위원회, 장기거래 억제 법안 만장일치로 가결
김주혁 기자
19-03-04
100 체코, 中 강제적출 만행 저지 위해 ‘원정 장기이식 금지..
곽제연 기자
19-02-24
99 호주 연구단체... “中 장기이식 국제 과학 논문 99%, 기..
곽제연 기자
19-02-14
98 中 파룬궁 수련자 강제 장기적출... 당국은 부인, 담당의..
권민호 기자
19-02-12
97 신장위구르자치구, 파룬궁에 이어 中 강제 장기적출 공급..
김주혁 기자
19-01-18
96 이스라엘 국제회의, ‘장기적출 혐의’ 받는 中 전문가 초..
한지연 기자
18-11-19
95 ‘생체 장기적출’ 조사하는 ‘독립민사재판소’ 설립.....
권성민 기자
18-10-31
94 中 환자 가족...“中 軍병원서 하루 수십 건 장기 이식 수..
박정진 기자
18-10-17
93 스위스서 예정된 ‘인체의 신비전’... 인권단체 반대로..
권민호 기자
18-10-17
글쓰기
328,697,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