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홍콩 주둔 중국군, 송환법 반대 시위 이후 2배로 증원

박정진 기자  |  2019-10-07
인쇄하기-새창



▲ [사진: 웨이보]


[SOH] 중국 정부가 홍콩에 주둔하는 인민군 병력을 비밀리에 두 배 이상으로 증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로이터통신은 사안에 정통한 아시아, 서방 국가의 홍콩 주재 외교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앞서 중국은 8월 29일 새벽 수천 명 규모의 병력을 홍콩 접경의 여러 통로를 통해 홍콩으로 이동했다. 당시 관영 신화통신은 1997년 홍콩 반환 이래 이뤄진 정기적인 부대의 교대라고 밝혔다.


중국군 당국은 이번 교대가 매년 이뤄지는 절차로 ‘중국 홍콩 특별행정구 군 주둔법’에 따라 진행했고 1997년 홍콩이 반환된 이후 22번째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외교 소식통들은 당시 병력 이동은 통상적인 교대가 아니라 송환법 반대 시위 악화에 대비한 병력 증강이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에 따르면 홍콩 주둔 중국군은 시위 시작 당시 3천∼5천 명 수준이었지만 현재 1만∼1만2천명 수준으로 늘었다.


인민해방군의 최고 지휘부인 중앙군사위 주석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맡고 있다.


증강한 주둔부대에는 인민군뿐만 아니라 인민무장경찰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민무장경찰은 준군사조직으로 폭동 진압과 치안 유지를 전담한다.


이에 대해 홍콩 정부의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을 비롯해 중국 국방부, 인민해방군 홍콩 주둔부대 등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으며, 로렌스 리 홍콩 보안국 대변인은 ”군의 교대와 주둔 병력의 수 등은 군사 기밀이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 관영 영자지 차이나 데일리는 홍콩 주둔 중국군 병력 이동 직후인 8월 30일, ”중국군의 홍콩 주둔은 상징적인 목적을 위해서는 아니다. 상황이 악화할 때는 방관할 이유가 없다“고 경고해 외교 소식통들의 홍콩 주둔군 병력 증원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박정진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2323 中 광저우 화장장 건설 반대 시위... 경찰 폭력 진압에 '..
구본석 기자
19-12-07
2322 홍콩 시민들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에 '감사 시위'로..
구본석 기자
19-11-29
2321 中이 부인해온 신장 위구르족 강제수용소 탄압 기밀 문서..
박정진 기자
19-11-26
2320 홍콩 범민주 진영, 구의원 선거서 압승... 전체 의석 중 '..
하지성 기자
19-11-25
2319 [영상] 홍콩 사태 정면 보도한 ‘에포크타임스’ 홍콩지사..
박정진 기자
19-11-20
2318 홍콩 주둔 中 인민해방군 거리 청소는 ‘무력 개입 임박’..
이연화 기자
19-11-18
2317 인터넷 통제국 中이 매년 ‘세계인터넷대회’를 여는 ‘황..
디지털 뉴스팀
19-11-13
2316 홍콩 정부, ‘경찰관 신상 공개 금지령’으로 '경찰 폭력..
이연화 기자
19-11-12
2315 習, 캐리 람에 ‘홍콩 시위 무력진압’ 촉구
하지성 기자
19-11-06
2314 홍콩 정부, 이달 예정된 구의원 선거 연기... 친중파 패배..
이연화 기자
19-11-05
글쓰기
347,785,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