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자연재해 ‘안전지대’로 불려온 청주, 22년 만에 ‘재앙급 물폭탄’

편집부  |  2017-07-16
인쇄하기-새창



▲ 16일 폭우로 침수된 청주시 복대동 주택가


[SOH] 해마다 찾아오는 장마와 태풍으로 인해 전국 곳곳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그동안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아 자연재해의 ‘안전지대’로 불려온 청주가, 22년 만에 닥친 폭우로 초토화 됐다.


16일 자정부터 물폭탄이 쏟아진 충북 청주 일대는 무심천 물이 급속히 불어나 범람하면서 도로가 통제되고 하류 일부 지역이 침수되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다.


청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반나절동안 청주에 내린 강수량은 290.1㎜다. 이날 청주의 강수량은 1995년 8월 25일 293㎜에 이어 기상 관측 사상 두 번째다.


이에 따라 청주를 관통하는 무심천 하상도로 진출입로 13곳, 6.5㎞와, 도로·지하차도 6곳이 물에 잠겨 차량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국민안전처와 금강홍수통제소는 이날 오전 청주시 전역에 산사태 경보와 미호천 석화지점의 홍수주의보를 내렸다.


청주 시내를 관통하는 무심천 청남교 수위 역시 오전 한때 위험 수위(4.3m)를 넘는 4.4m를 기록해 범람 위기를 맞았다. 청주시는 일부 저지대 주민에게 ‘범람에 대비 긴급 대피를 준비하라’는 문자를 발송해 대피명령을 내리는 등 긴장감이 돌았다.


청주 상당구 용암동 아파트 단지 앞 소하천은 물이 넘쳐 도로로 역류했고, 청주 시내에서 가장 저수지인 명암저수지도 제방 바로 밑까지 물이 차올라, 청주 시내 곳곳이 속수무책으로 침수 피해를 당했다.


가경 터미널 지하차도와 용암 지하차도, 서청주 사거리와 공단 오거리, 강내면 진흥아파트 사거리, 분평동 하이마트 사거리, 솔밭공원 사거리 등 도심의 주요 도로가 물에 잠겨 차량통행이 제한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승용차가 물에 잠기고 가재도구가 물에 떠다니는 모습도 곳곳에서 어렵지 않게 목격됐으며, 물바다로 변한 복대동 등 일부 지역에서는 119구조대가 고무보트를 타고 피해 지역을 순찰하기도 했다.


가경천 일부가 유실되면서 상수도관이 파손돼 이 일대가 수돗물 공급이 끊겨 주민들이 또 다른 물난리를 겪었다.





■ 청주 일대 포괄적 피해 심각


이날 폭우로 오전 9시 30분경 청주 흥덕구 복대동·오송읍·옥산면 일대에 정전이 발생했고, 서원구 사직동 등 시내 곳곳에 일시적인 정전이 발생했다. 흥덕구 무심천변의 한 비닐하우스는 지붕 일부만 남기고 모두 물에 잠겼다.


미호천 등 하천 주변의 농경지들은 물에 완전히 잠겼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청주지역 농경지의 피해 지역만 해도 3천300㏊가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청주시는 전 직원을 동원해 비상근무에 들어 갔지만, 정확한 피해 상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폭우로 내수∼증평 구간에 물이 차면서 전기 장치에 이상이 생기면서, 오전 10시 30분을 기해 충북선 열차 상하행선 운행이 전면 중지됐다.


괴산 청안, 진천 백곡·문백·초평(4곳), 청주 미원 등 도로에는 산에서 토사가 유출돼 행정당국이 긴급 조치를 나섰다. 이중 3곳은 일부 복구가 모두 완료된 상태다.


주택, 공장 등 피해도 늘어나고 있다. 진천 백곡면 구수리, 진천읍 성석리, 음성 감곡면 오향리 등 주택 3곳이 침수됐고, 진천 이월·덕산 공장 3곳도 물에 잠겼다.


이밖에도 농촌 비닐하우스, 골프연습장 기계실이 침수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 물바다로 변한 청주


하지만 이번 폭우로 가장 큰 피해가 발생한 지역은 청주다. 청주 흥덕구 복대 지역은 복대천이 범람하면서 일대 아파트가 정전돼 엘리베이트 운행이 중단되고, 수돗물이 공급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주민들은 인근 편의점에서 생수를 구하느라 소동을 벌이고 있다.


청주 흥덕구 비하동 대농교(다리) 주변 가경천도 범람해 일대 상가 20여곳과 주차됐던 차량 50여대도 물에 잠겼다.


시간 당 최대 91㎜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청주에서는 일선 학교의 교실이 침수되고 옹벽이 붕괴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범람 위기에 놓인 무심천 인근에 위치한 운호고 운동장은 바닥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물에 잠겼다.

학교 건물 1층도 모두 침수되는 피해를 봤다. 운동장에 주차된 차량 1대도 침수됐다.


서원구 사창동의 중앙여고는 급식소 인근 전파관리소의 옹벽이 무너지면서 토사가 급식소를 덮쳐 창문 등이 부서졌고, 이 과정에서 빗물이 급식소로 유입돼 내부가 침수됐다.





■ 경기도도 폭우 피해 잇따라


주말 경기도 곳곳에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려 침수 등 피해가 잇따랐다.


16일 경기도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4일 오후 1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도내 평균 107.8㎜의 비가 내렸다.


도시별로는 의왕시가 누적 강우량 185.5㎜를 기록,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이어 광주시 162.5㎜, 여주시 158㎜, 양평군 156㎜, 수원시 150.3㎜, 안산시 150㎜ 순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 특히 의왕시에서는 이날 오전 2시36분~3시36분 한 시간 동안 78㎜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경기도청은 이날 25~50㎜의 비가 더 내릴 것이라는 기상예보에 따라 오후 3시30분까지 ‘비상근무 1단계’ 체제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곽제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39 “파룬궁 반박해 행사, 올해가 마지막이 되길”... “중공..
편집부
17-07-21
438 재난 지역된 지역구 팽개치고 10일간 유럽연수 간 충북도..
편집부
17-07-19
437 자연재해 ‘안전지대’로 불려온 청주, 22년 만에 ‘재앙..
편집부
17-07-16
436 시진핑, G20 한중 정상회담서 ‘사드보복 시정’ 요구 사..
편집부
17-07-12
435 [아하! 그렇구나] 복날에는 왜 ‘삼계탕’을 많이 먹을까?
편집부
17-07-12
434 Korail, 비밀리에 ‘대규모 인원 감축’ 진행하다 들통
편집부
17-07-10
433 맥도널드서 햄버거 먹은 4세 여아, 신장의 90% 손상
편집부
17-07-07
432 [아하! 그렇구나] 장마철, 알뜰한 습기 제거 Tip
편집부
17-07-05
431 아열대기후로 들어선 한국... 기후변화가 바꿔 놓은 일상..
편집부
17-07-04
430 새 정부 대외 협력 관계, “中보다 美가 더 중요”
편집부
17-06-29
글쓰기
279,409,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