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밀린 월급, 산더미 같은 동전으로 지급한 고용주 갑질 논란

편집부  |  2017-09-08
인쇄하기-새창



[SOH] 국내 유명 백화점의 한 매장에서 퇴사하는 직원에게 밀린 월급을 동전으로 지불한 고용주에게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고용주의 갑질’이라는 질타가 쏟아진 이번 일은 신세계 백화점의 한 의류 업체 매장에서 일어났다.


이 매장 직원인 A씨는 한동안 월급을 제대로 받지 못했다. 그러던 중 일을 그만두기로 결심하고 고용주에게 밀린 월급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A씨는 다행히 밀린 월급을 받을 수 있었지만 황당하게도 약 50kg에 달하는 동전으로 받았다. 매장 측이 100원과 10원짜리 동전으로 밀린 월급을 계산해주었기 때문이다.


이 일이 외부로 알려지자 비난과 지적이 이어졌고, 백화점 측은 의류 매장 직원이 벌인 일이어서 백화점 측과 상관없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추후 영업점 계약 위반 사항이 있는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밀린 월급을 동전으로 준 ‘갑질’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에도 경남 창녕군의 한 공사현장에서 일하던 우즈베키스탄 출신 A 씨 등 외국인 노동자 4명은 건축업자 B 씨로부터 밀린 월급 440만원을 500원 짜리 동전(5,297개)과 100원 짜리 동전(1만 7,505개)로 받은 것으로 알려져, 비난이 쏟아졌다.


2015년 6월에는 울산에서 아르바이트하던 10대 여성 청소년이 밀린 임금 32만원을 받지 못해 노동청에 신고하자 업주가 밀린 임금 중 10만원을 10원짜리 동전으로 준 바 있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근로기준법에는 주금 및 월급 등 임금 성격에 따라 일시불로 지급하고 예외적인 상황이 아니라면 현금으로 지불하도록 명시돼 있지만, 지불 방식에 관해서는 따로 규정이 없어 동전으로 임금을 주더라도 제재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지연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62 추석 전, ‘스미싱 사기’ 조심
편집부
17-09-19
461 김치, 계란 등 국내 시장으로 유입되는 중국산 먹거리.....
편집부
17-09-19
460 환경오염 개선 위해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 부활
편집부
17-09-17
459 인류가 직면한 또 다른 재앙... ‘미세 플라스틱’
편집부
17-09-15
458 善·美한 에너지가 가득한 뉴욕 ‘션윈 심포니 오케스트라..
편집부
17-09-15
457 여성환경 연대... ‘생리대 유해물질’ 논란 해결 촉구
편집부
17-09-11
456 빠르게 늙는 한국, ‘고령사회’ 진입
편집부
17-09-08
455 밀린 월급, 산더미 같은 동전으로 지급한 고용주 갑질 논..
편집부
17-09-08
454 사드 4기 임시배치 완료
편집부
17-09-07
453 먹거리에서 생필품까지 ‘캐미포비아’에 빠진 대한민국
편집부
17-09-05
글쓰기
284,687,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