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
  • 중국

  • 국제/국내

  • 특집

  • 기획

  • 연재

  • 미디어/방송

  • 션윈예술단

  • 참여마당

  • 전체기사

검색어 입력

여성환경 연대... ‘생리대 유해물질’ 논란 해결 촉구

편집부  |  2017-09-11
인쇄하기-새창



[SOH] 여성환경연대가 ‘생리대 유해물질 논란’과 관련해 이에 따른 피해자들의 전수조사를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 3월 생리대 안전 문제를 제기했던 여성환경연대가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에게 의뢰한 ‘생리대 방출물질 검출 시험’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된 것과 관련된 것이다.


당시 시험은 국내에서 유통 중인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의 존재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시험 결과 놀랍게도 대상 제품 모두에서 톨루엔, 스타이렌, 1,2,3-트리메틸벤젠 등 10종이 검출됐다.


여성환경연대와 여성단체회원들,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시간과 비용이 들더라도 유해물질 성분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여성환경연대는 발언에서 “해외보고서에 따르면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s) 외에도 다이옥신·퓨란 등 성분이 검출될 수 있다”며, ‘식약처가 일반인들이 알 수 있도록 전 성분 조사 결과를 내놓고 사용이 안 되면 금지 조치할 것’과 ‘안전한 생리대 제조를 포함한 전반적인 여성 건강 대책을 마련하고 근본적인 화학물질 관리 체계를 만들 것’ 등을 요구했다.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도 이날 행사에서 ‘당국이 독성물질이 검출된 제품 등에 신속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최 소장은 “식약처는 발암물질 등 독성이 검출된 제품에 대한 피해 사례를 신속히 확인해야 한다”며, “이러한 문제 제기를 통해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태와 같은 일을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유한킴벌리의 후원으로 특정 업체를 공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도 이날 행사에 참석해 관련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김 교수는 “사회적 기금으로 마련한 220여만원으로 연구를 시작했고 학생들도 시민 환경운동에 참여하는 마음으로 시험에 임했다”며, “이번 시험은 국제표준화기구(ISO)의 공식적인 분석 방법으로 진행했으며 식약처나 정부에서 원하면 토론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권성민 기자   ⓒ SOH 희망지성 국제방송 soundofhope.kr

  목록  
글쓰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462 추석 전, ‘스미싱 사기’ 조심
편집부
17-09-19
461 김치, 계란 등 국내 시장으로 유입되는 중국산 먹거리.....
편집부
17-09-19
460 환경오염 개선 위해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 부활
편집부
17-09-17
459 인류가 직면한 또 다른 재앙... ‘미세 플라스틱’
편집부
17-09-15
458 善·美한 에너지가 가득한 뉴욕 ‘션윈 심포니 오케스트라..
편집부
17-09-15
457 여성환경 연대... ‘생리대 유해물질’ 논란 해결 촉구
편집부
17-09-11
456 빠르게 늙는 한국, ‘고령사회’ 진입
편집부
17-09-08
455 밀린 월급, 산더미 같은 동전으로 지급한 고용주 갑질 논..
편집부
17-09-08
454 사드 4기 임시배치 완료
편집부
17-09-07
453 먹거리에서 생필품까지 ‘캐미포비아’에 빠진 대한민국
편집부
17-09-05
글쓰기
284,687,816